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보물 제1168호

청자 상감매죽학문 매병 (靑磁 象嵌梅竹鶴文 梅甁)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물 / 생활공예 / 토도자공예 / 청자
수량/면적 1점
지정(등록)일 1993.09.10
소 재 지 서울특별시 용산구 서빙고로 137 (용산동6가, 국립중앙박물관)
시 대 고려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국유 
관리자(관리단체) 국립중앙박물관 
문화재 담당부서 : 유형문화재과- 상세문의

고려시대 만들어진 높이 33㎝, 아가리 지름 5.2㎝, 밑지름 11㎝인 매병이다.

아가리는 서 있고 어깨에서부터 풍만하게 벌어지다가 서서히 좁아지고, 다시 아랫부분에 와서 벌어지는 고려시대 전형적인 매병이다. 바람에 흔들리는 가늘고 긴 매화와 대나무를 그렸고, 그 사이에는 위에서 내려오거나, 위로 올라가거나, 땅 위에 서 있는 율동적인 3마리의 학들을 섬세하고 회화적인 흑백상감으로 나타냈다. 병 일부에 있는 빙렬의 틈으로 흙물이 스며있다. 굽다리는 안쪽을 깎아 세웠고 일부가 결손되었다.

만든시기는 병의 형태와 문양으로 보아 12세기 후반으로 짐작되며, 파손된 청자 잔의 조각과 함께 경남 하동에서 출토되었다.

이것과 비슷한 매병이 현재 미국 보스톤 미술관에 소장되어 있으나, 병 아가리부분이 수리된 것으로, 완전하고 문양이 잘 나타난 이 매병은 유일하다 할수 있다.

Made during the Goryeo Dynasty, this vase has height of 33 cm, mouth diameter of 5.2 cm, and bottom diameter of 11 cm. It is a typical vase from the Goryeo Dynasty, with an erected opening and a wide shoulder that gradually narrows toward the base and subsequently widens slightly as it reaches the base. On the surface, the vase has the pattern of several thin apricot and bamboo trees waving in the wind. In between the plants, three cranes -- which are dynamically portrayed as flying downward or upward or standing on the ground -- are expressed intricately in black and white inlay work. Muddy water has permeated into minute cracks on some parts of the surface. The inner side of the heel is carved, and part of the heel has been damaged. The shape and pattern of the vase suggest that this artifact was made in the late 12th century. It was excavated from Hadong, Gyeongsangnam-do, along with the fragments of a celadon cup. A similar vase is currently in the possession of the Museum of Fine Arts in Boston in the United States, but this vase, which has been repaired in the mouth area, is the only one that is in perfect condition.

高丽时代制作的高33厘米、口径5.2厘米、底径11厘米的梅瓶。美国波士顿美术馆有类似的梅瓶,但瓶口部分经过修理。此瓶完整、纹样清晰,是一件全球范围的珍稀作品。

高さ33㎝、口直径5.2㎝、底直径11㎝の梅瓶で、高麗時代に作られたものである。これと同じような梅瓶は現在アメリカボストン美術館に所蔵されているが、瓶の口が修理されており、完全で模様がきちんと現れているこの梅瓶は、世界的にも非常に珍しいものである。

고려시대 만들어진 높이 33㎝, 아가리 지름 5.2㎝, 밑지름 11㎝인 매병이다.

아가리는 서 있고 어깨에서부터 풍만하게 벌어지다가 서서히 좁아지고, 다시 아랫부분에 와서 벌어지는 고려시대 전형적인 매병이다. 바람에 흔들리는 가늘고 긴 매화와 대나무를 그렸고, 그 사이에는 위에서 내려오거나, 위로 올라가거나, 땅 위에 서 있는 율동적인 3마리의 학들을 섬세하고 회화적인 흑백상감으로 나타냈다. 병 일부에 있는 빙렬의 틈으로 흙물이 스며있다. 굽다리는 안쪽을 깎아 세웠고 일부가 결손되었다.

만든시기는 병의 형태와 문양으로 보아 12세기 후반으로 짐작되며, 파손된 청자 잔의 조각과 함께 경남 하동에서 출토되었다.

이것과 비슷한 매병이 현재 미국 보스톤 미술관에 소장되어 있으나, 병 아가리부분이 수리된 것으로, 완전하고 문양이 잘 나타난 이 매병은 유일하다 할수 있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