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보물 제1164-2호

묘법연화경 권3~4, 5~7 (妙法蓮華經 卷三∼四, 五∼七)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기록유산 / 전적류 / 목판본
수량/면적 5권2책
지정(등록)일 2014.01.20
소 재 지 서울특별시 성북구
시 대 조선시대
소유자(소유단체) 보*** 
관리자(관리단체) 보*** 
문화재 담당부서 : 유형문화재과- 상세문의

‘묘법연화경 권3~4, 5~7(妙法蓮華經卷三~四, 五~七)’은 조선 전기 왕실에서 주도하여 간행한 불경으로, 김수온(金守溫, 1410~1481년)의 발문에 간행 시기와 연유가 분명하게 남아 있고, 보존상태도 원래의 표지만 결락되었을 뿐 온전하다.

또한 장막동(張莫同), 최금동(崔今同), 고말종(高末終), 이영산(李永山) 등 일류 각수(刻手)들이 참여하여 판각이 정교하고, 정밀하게 인출하여 먹색이 진하고 고르다. 한 책(권5~7)의 서배(書背)에는 비단이 남아 있는 것으로 보아 본래 비단 표지의 포배장이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묘법연화경은 구마라집(姚秦, 344~413년)이 한역한 불교경전으로 ‘법화경’이라 약칭하기도 하는데, 초기 대승경전 중에서도 가장 중요한 불교경전이다. 천태종의 근본경전으로 한국에서는 일찍부터 불교전문강원의 과목으로 채택되었고 화엄경과 함께 한국 불교사상을 확립하는 데 가장 크게 영향을 미쳤다.

보문사 소장의 묘법연화경은 글자의 깨짐과 계선의 마멸상태로 보아 초인본은 아니고, 성종연간(1470~1494년)에 간행된 후인본으로 보인다. 동일한 판본으로는 보존상태가 온전하고, 인쇄상태와 지질도 뛰어나므로 자료로서의 가치는 높다고 판단된다.

Volumes 3-7 of Saddharmapundarika Sutra (The Lotus Sutra) published during the early Joseon Period (1392-1910) under the commission of the royal family have been preserved in their original condition except the covers, which have fallen off; they contain the postscript written by Kim Su-on (1410-1481), informing readers as to when and how the scripture was published. The books are printed neatly with uniform thickness of ink thanks to the use of woodblocks elaborately carved by top-class wood engravers of their time including Jang Mak-dong, Choe Geum-dong, Go Mal-jong, and Yi Yeong-san. On the spine of one book (Volumes 5-7) is a trace of silk fabric, suggesting that it was produced in wrapped-ridge binding format using silk cover. The Lotus Sutra has been one of the most important scriptures for Mahayana Buddhism since it was translated into Chinese by Kumarajiva (344-413). One of the foundational texts of Cheontae Order of Korean Buddhism, the scripture rapidly established itself as a key textbook in many Buddhist academies across Korea; it has grown into one of the two most important scriptures -- the other being the Avatamsaka Sutra (The Flower Garland Sutra) -- in the history of Korean Buddhism. The defaced characters and ruled lines in the texts collected in Bomunsa Temple reveal that it is not the original but one of the secondary editions published when the Joseon dynasty was under the rule of King Seongjong (1470-1494). The printing condition, preserved better than other texts of the same edition, and the use of fine-quality paper make it a valuable historical and cultural heritage item.

《妙法莲华经》卷3~4、 5~7是朝鲜前期由王室主导刊行的佛经,金守温(1410~1481年)的跋文中明确留下刊行的时间和缘由,保存状态也只是缺少原来的封面,比较完整。 此外,还有张莫同、崔今同、高末终、李永山等一流刻手参与,刻印精巧,印刷精细,墨色深而匀。根据其中一册(卷5~7)的书背所残留的绸缎可以推断,其本来是绸缎封面的包背装。 《妙法莲华经》是鸠摩罗什(姚秦, 344~413年)汉译的佛教经典,也简称《法华经》,在初期大乘经典中也是最重要的佛教经典。其是天台宗的基本经典,在韩国很早就被作为佛教专门经学院的科目,与《华严经》一起为韩国佛教思想的确立带来极大影响。 从文字的破损和界线的磨损状态来看,普门寺收藏的《妙法莲华经》并非初印本,而是成宗年间(1470~1494年)刊行的后印本。在同一版本中,其保存状态完好,印刷状态和纸质也很出色,具有很高的资料价值。

『妙法蓮華経巻三~四、五~七』は、朝鮮前期に王室の主導で刊行された経典であり、金守温(キム・スオン、1410~1481)の跋文によって刊行時期と理由が明らかになっている。本来の表紙のみ欠落しているだけで、他は保存状態も完全である。 また、板刻には張莫同(チャン・マクトン)、崔今同(チェ・グムドン)、高末終(コ・マルジョン)、李永山(イ・ヨンサン)などの一流の職人が参加しており、精巧な板刻と精密な印刷により墨の色が濃く、均一である。一冊(巻5〜7)の背に絹が残っていることから、本来は絹の表紙の包背装だったと推定される。 『妙法蓮華経』は鳩摩羅什(姚秦、344~413)が漢訳した仏教経典であり、「法華経」とも略称される。初期の大乗経典の中でも最重要な経典である。天台宗の根本をなす経典であり、韓国では古くから仏教学を教える寺院のカリキュラムに組み込まれ、華厳経とともに韓国の仏教思想を確立するのに多大な影響を及ぼした。 普門寺収蔵の『妙法蓮華経』は、字の割れや罫線の摩滅状態から見て初印本とは考えにくく、成宗年間(1470~1494)に刊行された後印本と考えられる。同一の版本と比べ、保存状態が良好であり、印刷状態と紙質にも優れ、資料としての価値が高いと判断される。

‘묘법연화경 권3~4, 5~7(妙法蓮華經卷三~四, 五~七)’은 조선 전기 왕실에서 주도하여 간행한 불경으로, 김수온(金守溫, 1410~1481년)의 발문에 간행 시기와 연유가 분명하게 남아 있고, 보존상태도 원래의 표지만 결락되었을 뿐 온전하다.

또한 장막동(張莫同), 최금동(崔今同), 고말종(高末終), 이영산(李永山) 등 일류 각수(刻手)들이 참여하여 판각이 정교하고, 정밀하게 인출하여 먹색이 진하고 고르다. 한 책(권5~7)의 서배(書背)에는 비단이 남아 있는 것으로 보아 본래 비단 표지의 포배장이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묘법연화경은 구마라집(姚秦, 344~413년)이 한역한 불교경전으로 ‘법화경’이라 약칭하기도 하는데, 초기 대승경전 중에서도 가장 중요한 불교경전이다. 천태종의 근본경전으로 한국에서는 일찍부터 불교전문강원의 과목으로 채택되었고 화엄경과 함께 한국 불교사상을 확립하는 데 가장 크게 영향을 미쳤다.

보문사 소장의 묘법연화경은 글자의 깨짐과 계선의 마멸상태로 보아 초인본은 아니고, 성종연간(1470~1494년)에 간행된 후인본으로 보인다. 동일한 판본으로는 보존상태가 온전하고, 인쇄상태와 지질도 뛰어나므로 자료로서의 가치는 높다고 판단된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