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보물 제1163호

선종영가집(언해) 권하 (禪宗永嘉集(諺解) 卷下)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기록유산 / 전적류 / 목판본 / 사찰본
수량/면적 1권 1책
지정(등록)일 1993.06.15
소 재 지 서울특별시 용산구 서빙고로 139 (용산동6가, 한글박물관)
소유자(소유단체) 국립한글박물관 
관리자(관리단체) 국립한글박물관 
문화재 담당부서 : 유형문화재과- 상세문의

선종영가집은 당나라의 영가 현각선사(玄覺禪師)가 선을 수행함에 있어 필요한 것을 정리한 책에 송나라의 행정이 주를 달고, 정원이 수정하여 항목별로 정리해 놓은 것이다.

이 책은『선종영가집』에 세조가 토를 달고 신미(信眉) 등이 한글로 번역하여 세조 10년(1464)에 간경도감(刊經都監:불경을 한글로 풀이하여 간행하기 위해 설치한 기관)에서 목판에 새긴 것을 연산군 1년(1495)에 찍어낸 것이다. 닥종이에 찍은 목판본으로 크기는 세로 32.8㎝, 가로 21㎝이다.

성종의 계비(繼妃)인 정현대비가 성종의 명복을 빌기 위하여 원각사에서 대대적으로 간행한 경전 중의 하나로, 책의 끝부분에는 고승 학조(學祖)가 쓴 간행기록이 나무활자로 찍혀있다. 이 나무활자는 성종의 명복을 빌기 위하여 간행한 모든 경전에 똑같은 내용의 간행기록을 붙이기 위해 만든 것으로 인경자(印經字)라고 부르며 매우 정교하게 만들었다.

『선종영가집』(보물 제774호)의 권 하와 동일한 판본으로 인쇄가 정교하고 종이질이 좋아 책의 품위가 돋보인다.

만족도조사
유용한 정보가 되셨나요?
만족도조사선택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