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보물 제1160호

진충귀 개국원종공신녹권 (陳忠貴 開國原從功臣錄券)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기록유산 / 문서류 / 국왕문서 / 교령류
수량/면적 1축
지정(등록)일 1993.06.15
소 재 지 서울특별시 용산구 서빙고로 137 (용산동6가, 국립중앙박물관)
소유자(소유단체) 국유 
관리자(관리단체) 국립중앙박물관 
문화재 담당부서 : 유형문화재과- 상세문의

녹권이란 공신으로 인정하는 증서를 말하는데, 이것은 의주목사를 지낸 진충귀(陳忠貴)에게 공신도감에서 태조 4년(1395)에 발급한 녹권이다. 종이질은 닥종이 두루마리로 가로 634㎝, 세로 30.8㎝이며, 한쪽 끝에 축을 달아놓아 말아서 보관하기에 편리하도록 만들었다.

한 행에 약 15∼18자 정도의 글자가 쓰여 있으며, 적혀 있는 공신의 수는 106명이다. 만들었을 당시의 나무축이 그대로 달려있고, 보존된 상태도 비교적 양호하다. 책의 끝머리에는 공신도감, 이조 등 녹권을 발급하는데 관련된 임원 15명의 직위와 이름이 적혀있고, 이들 가운데 10명의 이름밑에 수결(서명)을 하고 있다. 이들 공신 가운데에는 당시 이미 고인이 된 변왕란, 김천우 등을 추가로 적어놓았다. 이들 공신에게는 각각 밭 30결, 노비 3명을 상으로 주고, 부모와 처에게도 작위를 내리도록 하며, 그 자손들에게는 과거시험을 치르지 않고 벼슬에 오를 수 있도록 하는 교시를 내리고 있다.

보존상태가 양호하여 개국원종공신을 연구하는데 중요한 자료가 된다.

This certificate was issued to Jin Chung-gwi, who served as county magistrate of Uiju, by Gongsin Dogam (Directorate of Meritorious Subjects) in 1395 (fourth year of the reign of King Taejo of the Joseon Dynasty). Written on mulberry paper, this certificate measures 634 cm wide and 30.8 cm long and has the shape of a scroll with a wooden rod at one end. About 15-18 characters are written on each line; the certificate includes the names of 106 meritorious subjects. At the end of the certificate are the names and ranks of 15 officials from Ijo (Ministry of Personnel) and Gongsin Dogam who participated in the issuance of this document. It carries the signatures of 10 of the 15 officials. Thirty gyeol (unit of measurement for land used in Joseon) of land and three slaves were awarded to each meritorious subject whose parents and spouse were also given honorary titles. In addition, the descendants of such subjects were permitted to serve in government posts without taking the state examination. This certificate, with the wooden rod intact and whose overall condition is good, is of great significance in the study of meritorious subjects contributing to the foundation of the Joseon Dynasty.

录券是指认定功臣的证书,此功臣录券是功臣都监于太祖4年(1395)颁发给义州牧使陈忠贵的录券。以楮皮纸做成卷轴,宽30.8厘米、长634厘米。一侧有卷轴,便于卷放保管,保存状态良好,是研究开国原从功臣的重要资料。

録巻とは功臣として認定する証書のことで、これは義州牧使であった陳忠貴に、功臣都監から太祖4年(1395)に発給された録巻である。紙の質はこうぞの巻紙で、大きさは横634㎝、縦30.8㎝である。片方の先に軸をつけ、巻いて保管しやすくしてある。保存状態が良好で、開国原従功臣の研究に重要な資料となる。

녹권이란 공신으로 인정하는 증서를 말하는데, 이것은 의주목사를 지낸 진충귀(陳忠貴)에게 공신도감에서 태조 4년(1395)에 발급한 녹권이다. 종이질은 닥종이 두루마리로 가로 634㎝, 세로 30.8㎝이며, 한쪽 끝에 축을 달아놓아 말아서 보관하기에 편리하도록 만들었다.

한 행에 약 15∼18자 정도의 글자가 쓰여 있으며, 적혀 있는 공신의 수는 106명이다. 만들었을 당시의 나무축이 그대로 달려있고, 보존된 상태도 비교적 양호하다. 책의 끝머리에는 공신도감, 이조 등 녹권을 발급하는데 관련된 임원 15명의 직위와 이름이 적혀있고, 이들 가운데 10명의 이름밑에 수결(서명)을 하고 있다. 이들 공신 가운데에는 당시 이미 고인이 된 변왕란, 김천우 등을 추가로 적어놓았다. 이들 공신에게는 각각 밭 30결, 노비 3명을 상으로 주고, 부모와 처에게도 작위를 내리도록 하며, 그 자손들에게는 과거시험을 치르지 않고 벼슬에 오를 수 있도록 하는 교시를 내리고 있다.

보존상태가 양호하여 개국원종공신을 연구하는데 중요한 자료가 된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