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보물 제1153호

묘법연화경 권1~3 (妙法蓮華經 卷一~三)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기록유산 / 전적류 / 목판본 / 사찰본
수량/면적 3권 1책
지정(등록)일 1993.04.27
소 재 지 강원도 원주시
소유자(소유단체) 한*** 
관리자(관리단체) 한*** 
문화재 담당부서 : 유형문화재과- 상세문의

묘법연화경은 줄여서 ‘법화경’이라고 부르기도 하며, 부처가 되는 길이 누구에게나 열려 있다는 것을 중요사상으로 하고있다. 천태종의 근본 경전으로 화엄경과 함께 한국 불교사상 확립에 크게 영향을 끼친 경전이다.

이 책은 후진(後秦)의 구마라습(鳩摩羅什)이 번역한 법화경 가운데 권1∼3을 하나의 책으로 엮은 것이다. 닥종이에 찍은 목판본이며, 크기는 세로 27.5㎝, 가로 16.5㎝이다.

책의 첫머리에는 불경의 내용을 요약하여 묘사한 변상도(變相圖)가 그려져 있고, 악귀를 쫓는 일을 하는 신장(神將)의 모습을 그린 그림이 있다. 그림의 밑에는 ‘보능(寶能)이 새겼다’는 기록이 있다. 앞장의 아래쪽 모서리가 파손되었으나 본문은 상태가 양호하며, 본문에 끊어읽기를 표시한 토(吐)가 적혀있어 누군가가 사용했던 것임을 알 수 있다. 책의 끝에는 황진손이 글씨를 쓰고, 옥룡사의 스님 신민(信敏), 대선사의 스님 신의(信義) 등이 시주를 했다는 기록이 있다.

이 책은 상원사 목조문수보살좌상 복장유물(보물 제793호)에서 나온 묘법연화경과 같은 판본이다.

만족도조사
유용한 정보가 되셨나요?
만족도조사선택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