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보물 제1145호

묘법연화경 권1 (妙法蓮華經 卷一)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기록유산 / 전적류 / 목판본 / 사찰본
수량/면적 1권 1첩
지정(등록)일 1992.12.11
소 재 지 경기도 여주시
소유자(소유단체) 박*** 
관리자(관리단체) 목*** 
문화재 담당부서 : 유형문화재과- 상세문의

묘법연화경은 줄여서 ‘법화경’이라고 부르기도 하며, 부처가 되는 길이 누구에게나 열려 있다는 것을 중요사상으로 하고있다. 천태종의 근본 경전으로 화엄경과 함께 한국 불교사상 확립에 크게 영향을 끼친 경전이다.

이 책은 후진(後秦)의 구마라습(鳩摩羅什)이 번역한 법화경 7권 가운데 제1권으로, 닥종이에 찍은 목판본이다. 병풍처럼 펼쳐서 볼 수 있는 형태로 되어 있으며, 크기는 세로 26㎝, 가로 10.6㎝이다.

검푸른 빛이 도는 표지에는 금색으로 제목이 써 있으며, 책의 맨 앞에는 불경의 내용을 요약해 묘사한 변상도(變相圖)가 그려져 있다.

간행기록이 적혀있는 권을 잃어 정확한 연대는 알 수 없으나, 조선 성종 1년(1401) 신총(信聰)이 태조의 명을 받아 만든 수능엄경(보물 제759호)과 본문 글씨가 같은 것으로 보아 같은 시기에 만들어진 것으로 보인다.

만족도조사
유용한 정보가 되셨나요?
만족도조사선택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