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보물 제1132호

백운화상초록불조직지심체요절 (白雲和尙抄錄佛祖直指心體要節)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기록유산 / 전적류 / 목판본 / 사찰본
수량/면적 2권1책
지정(등록)일 1992.04.20
소 재 지 경기 성남시 분당구 하오개로 323, 한국학중앙연구원 (운중동)
시 대 고려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국유
관리자(관리단체) 한국학중앙연구원

『백운화상초록불조직지심체요절』은 ‘불조직지심체요절’또는 ‘불조직지심체’라고도 부르며, 역대 여러 부처와 고승들의 법어, 대화, 편지 등에서 중요한 내용을 뽑아서 편찬한 것이다. 중심 주제인 직지심체는 사람이 마음을 바르게 가졌을 때 그 심성이 곧 부처님의 마음임을 깨닫게 된다는 것이다.

이 책은 백운화상이 고려 공민왕 21년(1372)에 원나라에서 받아온 불조직지심체요절 1권의 내용을 대폭 늘려 상·하 2권으로 엮은 것이다. 닥종이에 찍은 목판본으로, 크기는 세로 21.4㎝, 가로 15.8㎝이다.

간행기록에 의하면 고려 우왕 4년(1378) 6월에 백운화상이 입적한 여주 취암사에서 제자 법린 등이 우왕 3년(1377)년에 청주 흥덕사에서 간행한 금속활자본을 바탕으로 간행한 것이다. 서문은 1377년에 성사달이 쓴 것을 그대로 사용하고, 앞부분에 1378년에 이색이 쓴 서문을 추가하여 간행하였다.

흥덕사에서 찍어낸 금속활자본을 다시 목판으로 간행한 이유는 지방 사찰의 금속활자 인쇄술이 미숙하여 인출 부수에 제한을 받아 많이 찍어 널리 퍼뜨릴 수 없었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이와 동일한 판본이 국립중앙도서관에도 있으나, 이 판본이 인쇄상태가 좋은 편이고 두 개의 서문이 붙어있어 완전한 형태이다.

Known as Jikji for short, Baegun hwasang chorok buljo jikji simche yojeol (Anthology of Great Buddhist Priests' Zen Teachings) is a collection of excerpts of sermons, dialogues, and letters by the most revered Buddhist monks. The main idea of “Jikji simche” is that genuine attainment of Nirvana is completed when people realize that the nature of a conscientious mind in humans equals the nature of Buddha. This book was published by Buddhist Monk Baegun, who added core contents to the original copy imported from the Yuan Dynasty in 1372 (21st year of the reign of King Gongmin of the Goryeo Dynasty) and made two volumes of this book. Printed on mulberry paper using woodblocks, it measures 21.4 cm long and 15.8 cm wide. According to the publication record, this book was printed by Beoprin, a disciple of Baegun, in the sixth lunar month of 1378 (fourth year of the reign of King U of the Goryeo Dynasty) at Chiamsa Temple, where Baegun died. Publication was carried out by referring to the earlier edition, which was published using metal movable types in 1377 (third year of King U’s reign) at Heungdeoksa Temple, Cheongju. The preface written by Seong Sa-dal in 1377 was included in this book without revision, with another preface written by Yi Saek added to be published in 1378. The edition printed with metal movable types at Heungdeoksa Temple was republished using woodblocks, since the printing technique of local temples was insufficient to produce enough copies to spread the book throughout the country. Another copy of this book is currently kept at the National Library of Korea, but this one has been preserved in better condition with the two prefaces intact.

《白云和尙抄录佛祖直指心体要节》简称为“佛祖直指心体要节”或“佛祖直指心体”,从历代菩萨佛和高僧的法语、对话、信函等中精选重要内容编制而成。中心主体之直指心体具有人心正直方可领悟佛祖之心之意。国立中央图书馆内有相同版本,此版印刷状态良好,是附有两个序文的完整形式。

『白雲和尚抄録仏祖直指心体要節』は「仏祖直指心体要節」または「仏祖直指心体」とも言い、歴代の様々な仏と高僧の法語、対話、手紙などから重要な内容を選んで編纂したものである。中心主題である直指心体は、人が心を正しく持った時、その心性がまさに釈迦の心であることを悟るということである。これと同じ版本が国立中央図書館にもあるが、この版本が印刷状態が良い方で、二つの序文も付いており、完全な形態である。

『백운화상초록불조직지심체요절』은 ‘불조직지심체요절’또는 ‘불조직지심체’라고도 부르며, 역대 여러 부처와 고승들의 법어, 대화, 편지 등에서 중요한 내용을 뽑아서 편찬한 것이다. 중심 주제인 직지심체는 사람이 마음을 바르게 가졌을 때 그 심성이 곧 부처님의 마음임을 깨닫게 된다는 것이다.

이 책은 백운화상이 고려 공민왕 21년(1372)에 원나라에서 받아온 불조직지심체요절 1권의 내용을 대폭 늘려 상·하 2권으로 엮은 것이다. 닥종이에 찍은 목판본으로, 크기는 세로 21.4㎝, 가로 15.8㎝이다.

간행기록에 의하면 고려 우왕 4년(1378) 6월에 백운화상이 입적한 여주 취암사에서 제자 법린 등이 우왕 3년(1377)년에 청주 흥덕사에서 간행한 금속활자본을 바탕으로 간행한 것이다. 서문은 1377년에 성사달이 쓴 것을 그대로 사용하고, 앞부분에 1378년에 이색이 쓴 서문을 추가하여 간행하였다.

흥덕사에서 찍어낸 금속활자본을 다시 목판으로 간행한 이유는 지방 사찰의 금속활자 인쇄술이 미숙하여 인출 부수에 제한을 받아 많이 찍어 널리 퍼뜨릴 수 없었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이와 동일한 판본이 국립중앙도서관에도 있으나, 이 판본이 인쇄상태가 좋은 편이고 두 개의 서문이 붙어있어 완전한 형태이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