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보물 제1126호

대방광불화엄경보현행원품별행소 (大方廣佛華嚴經普賢行願品別行疏)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기록유산 / 전적류 / 목판본 / 사찰본
수량/면적 1권 1책
지정(등록)일 1992.04.20
소 재 지 서울특별시 용산구 서빙고로 137 (용산동6가, 국립중앙박물관)
시 대 고려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국유
관리자(관리단체) 국립중앙박물관

대방광불화엄경은 줄여서 ‘화엄경’이라고 부르기도 하며, 부처와 중생이 둘이 아니라 하나라는 것을 중심사상으로 하고 있다. 화엄종의 근본경전으로 법화경과 함께 한국 불교사상 확립에 중요한 영향을 끼친 경전이다. 보현행원품(普賢行願品)은 해탈의 세계에 들어가기 위한 보현보살의 실천과 염원을 담고 있으며, 화엄경 중에서도 판각이 제일 성행하였던 부분이다.

당나라 반야(般若)가 한문으로 번역한『화엄경』정원본 40권 가운데 마지막 권으로 징관(澄觀)이 풀이한 책이다. 닥종이에 찍은 목판본으로 세로 26.7㎝, 가로15.6㎝이며 불상 안에서 나온 듯 얼룩진 자국이 있으나 보존 상태는 양호하다.

책 끝부분에 고려 고종 43년(1256)에 최우의 명복을 빌기 위해 펴낸 책을 원본으로 삼아 고려 우왕 13년(1387)에 다시 새긴 것이라는 기록이 있다. 이색(李穡)이 쓴 기록을 보면 왕비가 왕과 원자의 복을 빌기 위해 고려말 승려인 환암(幻庵) 혼수(混修)의 소장본을 가지고 책을 만들려고 강인부에게 그 뜻을 전하였는데, 이 사실을 정공권의 부인이 듣고 죽은 남편이 만들려고 준비한 판본과 경비를 내어 간행하는데 협력하였다고 한다.

화엄경의 마지막 대단원을 구성하는 부분인 만큼 핵심적인 내용을 담고 있으며 불교 경전 가운데도 많이 읽혀져 왔다.

Avatamsaka Sutra is one of the canonical scriptures of Mahayana Buddhism; the central idea expressed in this sutra is the unity of Buddha and sentient beings. As the most fundamental text for Korean Buddhism, this sutra has had seminal influence on Korean Buddhist philosophy along with the Saddharmapundarika Sutra (Lotus Sutra). This book is the last volume of the 40-volume Avatamsaka Sutra translated by Banruo of the Tang Dynasty and was annotated by Chengguan of the Tang Dynasty. Printed on mulberry paper using woodblocks, the book measures 26.7 cm long and 15.6 cm wide. Even though it has some stains, presumably because it was excavated from a Buddhist statue, it has been preserved in good condition overall. According to a record at the end of the book, this book was republished in 1387 (13th year of the reign of King U of the Goryeo Dynasty) based on the original version, which was published to pray for the soul of Choe U in 1256 (43rd year of the reign of King Gojong of the Goryeo Dynasty). Yi Saek also wrote that the king and queen ordered Kang In-bu to publish the book with the help of two monks, Hwanam and Honsu, in order to pray for their prince, and that the wife of deceased Jeong Gong-gwon donated a woodblock-printed book as well as money to aid in the publication. As the last part of the Avatamsaka Sutra, this book includes the essential substance of the sutra; it is a popular read among many Buddhist followers.

大方广佛华严经简称为“华严经”,中心思想是佛与众生合二为一。是华严宗的根本经典,与法华经一同对确立我国佛教思想产生了重要影响。普贤行愿品蕴含有普贤菩萨为进入解脱世界的实践和祈愿,是华严经中版刻最为盛行的部分。此书是构成华严经最后大团圆的部分,包含了核心内容,是佛教经典中阅读较多的经典之一。

大方広仏華厳経は略して「華厳経」とも呼び、仏様と衆生が二つではなく、一つであるということを中心思想としている。華厳宗の根本経典として、法華経と共に韓国仏教思想確立に重要な影響を与えた経典である。普賢行願品は解脱の世界に入るための普賢菩薩の実践と念願を含んでおり、華厳経の中でも板刻が一番盛んであった部分である。華厳経の最後の大団円を構成する部分であるため核心的な内容を含んでおり、仏教経典の中でも特に多く読まれてきた。

대방광불화엄경은 줄여서 ‘화엄경’이라고 부르기도 하며, 부처와 중생이 둘이 아니라 하나라는 것을 중심사상으로 하고 있다. 화엄종의 근본경전으로 법화경과 함께 한국 불교사상 확립에 중요한 영향을 끼친 경전이다. 보현행원품(普賢行願品)은 해탈의 세계에 들어가기 위한 보현보살의 실천과 염원을 담고 있으며, 화엄경 중에서도 판각이 제일 성행하였던 부분이다.

당나라 반야(般若)가 한문으로 번역한『화엄경』정원본 40권 가운데 마지막 권으로 징관(澄觀)이 풀이한 책이다. 닥종이에 찍은 목판본으로 세로 26.7㎝, 가로15.6㎝이며 불상 안에서 나온 듯 얼룩진 자국이 있으나 보존 상태는 양호하다.

책 끝부분에 고려 고종 43년(1256)에 최우의 명복을 빌기 위해 펴낸 책을 원본으로 삼아 고려 우왕 13년(1387)에 다시 새긴 것이라는 기록이 있다. 이색(李穡)이 쓴 기록을 보면 왕비가 왕과 원자의 복을 빌기 위해 고려말 승려인 환암(幻庵) 혼수(混修)의 소장본을 가지고 책을 만들려고 강인부에게 그 뜻을 전하였는데, 이 사실을 정공권의 부인이 듣고 죽은 남편이 만들려고 준비한 판본과 경비를 내어 간행하는데 협력하였다고 한다.

화엄경의 마지막 대단원을 구성하는 부분인 만큼 핵심적인 내용을 담고 있으며 불교 경전 가운데도 많이 읽혀져 왔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