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보물 제1126호

대방광불화엄경보현행원품별행소 (大方廣佛華嚴經普賢行願品別行疏)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기록유산 / 전적류 / 목판본 / 사찰본
수량/면적 1권 1책
지정(등록)일 1992.04.20
소 재 지 서울특별시 용산구 서빙고로 137 (용산동6가, 국립중앙박물관)
소유자(소유단체) 국유 
관리자(관리단체) 국립중앙박물관 
문화재 담당부서 : 유형문화재과- 상세문의

대방광불화엄경은 줄여서 ‘화엄경’이라고 부르기도 하며, 부처와 중생이 둘이 아니라 하나라는 것을 중심사상으로 하고 있다. 화엄종의 근본경전으로 법화경과 함께 한국 불교사상 확립에 중요한 영향을 끼친 경전이다. 보현행원품(普賢行願品)은 해탈의 세계에 들어가기 위한 보현보살의 실천과 염원을 담고 있으며, 화엄경 중에서도 판각이 제일 성행하였던 부분이다.

당나라 반야(般若)가 한문으로 번역한『화엄경』정원본 40권 가운데 마지막 권으로 징관(澄觀)이 풀이한 책이다. 닥종이에 찍은 목판본으로 세로 26.7㎝, 가로15.6㎝이며 불상 안에서 나온 듯 얼룩진 자국이 있으나 보존 상태는 양호하다.

책 끝부분에 고려 고종 43년(1256)에 최우의 명복을 빌기 위해 펴낸 책을 원본으로 삼아 고려 우왕 13년(1387)에 다시 새긴 것이라는 기록이 있다. 이색(李穡)이 쓴 기록을 보면 왕비가 왕과 원자의 복을 빌기 위해 고려말 승려인 환암(幻庵) 혼수(混修)의 소장본을 가지고 책을 만들려고 강인부에게 그 뜻을 전하였는데, 이 사실을 정공권의 부인이 듣고 죽은 남편이 만들려고 준비한 판본과 경비를 내어 간행하는데 협력하였다고 한다.

화엄경의 마지막 대단원을 구성하는 부분인 만큼 핵심적인 내용을 담고 있으며 불교 경전 가운데도 많이 읽혀져 왔다.

만족도조사
유용한 정보가 되셨나요?
만족도조사선택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