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보물 제1104호

지장보살본원경 (地藏菩薩本願經)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기록유산 / 전적류 / 목판본 / 사찰본
수량/면적 3권 1책
지정(등록)일 1991.12.16
소 재 지 서울특별시 관악구
시 대 1474년(刻),1485년(補刻)
소유자(소유단체) 성*** 
관리자(관리단체) 호*** 
문화재 담당부서 : 유형문화재과- 상세문의

지장보살본원경은 줄여서 ‘지장경’, ‘지장본원경’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지장보살이 여러 가지 방법으로 중생을 교화하여 죄를 짓고 지옥에서 고통받는 중생들까지도 평등하게 구제하고자 하는 큰 뜻을 세운 경전이다.

이 책은 성종 5년(1474)에 정희대왕대비가 공혜왕후의 명복을 빌기 위하여 간행한 것을 성종 16년(1485)에 다시 찍어낸 것이다. 닥종이에 찍은 목판본으로 권 상·중·하로 나누어진 3권을 하나의 책으로 만들었는데, 크기는 세로 32.3㎝, 가로 21㎝이다. 권 상의 책 끝부분에는 보각(補刻:목판의 판면이 고르지 않거나 없어진 부분이 있을 때 다시 손질하여 인쇄하는 것)한 기록이 있는데, 보각한 부분도 바로 펴낸 것이 아니라 시주자(施主者)들에 의해 후대에 찍어낸 것으로 보인다.

왕실에서 정성껏 간행한 것으로 당시 일류 조각가와 대비(大妃)·대군(大君)·학덕이 높은 스님들이 참여하였으며, 당시의 지장신앙과 왕실의 불교 신앙 형태를 살펴볼 수 있는 중요한 자료이다.

만족도조사
유용한 정보가 되셨나요?
만족도조사선택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