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보물 제1101호

상지은니대반야바라밀다경 권305 (橡紙銀泥大般若波羅蜜多經 卷三百五)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기록유산 / 전적류 / 필사본 / 사경
수량/면적 1권 1첩
지정(등록)일 1991.12.16
소 재 지 서울특별시 관악구
시 대 고려시대
소유자(소유단체) 성*** 
관리자(관리단체) 호*** 
문화재 담당부서 : 유형문화재과- 상세문의

대반야바라밀다경은 줄여서 ‘대반야경’이라고도 부르기도 하며, 존재물 자체에는 실체가 없으므로 집착하는 마음을 갖지 말라는 공(空)사상을 주요사상으로 하고 있다. 당나라 현장(玄장)이 번역한 것으로 전권은 600권이다.

이 경은 대반야경 600권 가운데 권 제305로, 불모품(佛母品)의 처음부분에 해당된다. 갈색의 종이에 은색으로 글씨를 썼으며, 병풍처럼 펼쳐서 볼 수 있는 형태로 되어 있고, 크기는 세로 30.9㎝, 가로 11.6㎝이다.

은색의 화려한 꽃무늬가 장식된 표지에는 제목이 금색으로 쓰여져 있으며, 그 뒤로 본문이 은색으로 쓰여져 있다. 제목 아래에 천자문의 한자인 ‘조(調)’가 표시되어 있어, 개개의 경전을 천자문의 순서에 따라 만든 대장경 가운데 하나로 보인다.

이 경은 기림사의『상지은니대반야경』권210(보물 959-1호)과 비교해 보면 표지 문양과 본문 글씨가 동일하여 같은 시기인 14세기 중엽에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된다.

Maha prajnaparamita Sutra (Perfection of Transcendental Wisdom) deals largely with the concept that everything is vanity and, therefore, one should cut all kinds of attachment in order to find one’s true self. Translated by Xuanzang of the Tang Dynasty, the sutra consists of 600 volumes, and this is the 305th volume of the collection. This volume measures 30.9 cm long and by 11.6 cm wide, and it can be folded like a folding screen. The title of this book is written in gold on the front cover, which is decorated with silver-colored flower designs. Marked under the title is the Chinese character “調 (jo),” suggesting that each volume of this sutra is compiled based on the Chinese characters’ order, and that this is Tripitaka Koreana. This volume -- along with the Transcription of Maha prajnaparamita Sutra (Perfection of Transcendental Wisdom) in Silver on Oak Paper, Volume 210 (Treasure No. 959-1) kept in Girimsa Temple -- seems to have been compiled around the mid-14th century, judging from the patterns on its front cover and the calligraphic style of its text.

大般若波罗蜜多经简称为“大般若经”,以世间皆无实体,切勿生成执着之心的万物皆空思想为主要思想,由唐朝玄奘翻译,全卷共600卷。此书与祈林寺的《橡纸银泥大般波若经》卷210(宝物959-1号)的封皮形态和正文字体相同,推断同为14世纪中叶制作的作品。

大般若波羅蜜多経は略して「大般若経」とも呼び、存在物自体には実体がないので執着心を持つなという空思想を主要思想としている。唐の玄奘が翻訳したもので、全部で600巻ある。この本は祇林寺の『橡紙銀泥大般若経』巻210(宝物959-1号)と比べると、表紙模様と本文の字が同一で、同じ時期の14世紀中頃に作られたと推定される。

대반야바라밀다경은 줄여서 ‘대반야경’이라고도 부르기도 하며, 존재물 자체에는 실체가 없으므로 집착하는 마음을 갖지 말라는 공(空)사상을 주요사상으로 하고 있다. 당나라 현장(玄장)이 번역한 것으로 전권은 600권이다.

이 경은 대반야경 600권 가운데 권 제305로, 불모품(佛母品)의 처음부분에 해당된다. 갈색의 종이에 은색으로 글씨를 썼으며, 병풍처럼 펼쳐서 볼 수 있는 형태로 되어 있고, 크기는 세로 30.9㎝, 가로 11.6㎝이다.

은색의 화려한 꽃무늬가 장식된 표지에는 제목이 금색으로 쓰여져 있으며, 그 뒤로 본문이 은색으로 쓰여져 있다. 제목 아래에 천자문의 한자인 ‘조(調)’가 표시되어 있어, 개개의 경전을 천자문의 순서에 따라 만든 대장경 가운데 하나로 보인다.

이 경은 기림사의『상지은니대반야경』권210(보물 959-1호)과 비교해 보면 표지 문양과 본문 글씨가 동일하여 같은 시기인 14세기 중엽에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된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