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보물 제1101호

상지은니 대반야바라밀다경 권305 (橡紙銀泥 大般若波羅蜜多經 卷三百五)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기록유산 / 전적류 / 필사본 / 사경
수량/면적 1권 1첩
지정(등록)일 1991.12.16
소 재 지 서울특별시 관악구
시 대 14세기중기
소유자(소유단체) 성*** 
관리자(관리단체) 호*** 
문화재 담당부서 : 유형문화재과- 상세문의

대반야바라밀다경은 줄여서 ‘대반야경’이라고도 부르기도 하며, 존재물 자체에는 실체가 없으므로 집착하는 마음을 갖지 말라는 공(空)사상을 주요사상으로 하고 있다. 당나라 현장(玄장)이 번역한 것으로 전권은 600권이다.

이 경은 대반야경 600권 가운데 권 제305로, 불모품(佛母品)의 처음부분에 해당된다. 갈색의 종이에 은색으로 글씨를 썼으며, 병풍처럼 펼쳐서 볼 수 있는 형태로 되어 있고, 크기는 세로 30.9㎝, 가로 11.6㎝이다.

은색의 화려한 꽃무늬가 장식된 표지에는 제목이 금색으로 쓰여져 있으며, 그 뒤로 본문이 은색으로 쓰여져 있다. 제목 아래에 천자문의 한자인 ‘조(調)’가 표시되어 있어, 개개의 경전을 천자문의 순서에 따라 만든 대장경 가운데 하나로 보인다.

이 경은 기림사의『상지은니대반야경』권210(보물 959-1호)과 비교해 보면 표지 문양과 본문 글씨가 동일하여 같은 시기인 14세기 중엽에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된다.

만족도조사
유용한 정보가 되셨나요?
만족도조사선택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