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보물 제1099호

감지금니 미륵하생경 (紺紙金泥 彌勒下生經)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기록유산 / 전적류 / 필사본 / 사경
수량/면적 1권 1첩
지정(등록)일 1991.12.16
소 재 지 서울특별시 관악구
시 대 14세기
소유자(소유단체) 성*** 
관리자(관리단체) 호*** 
문화재 담당부서 : 유형문화재과- 상세문의

미륵하생경은 미래의 부처인 미륵이 이 세상에 태어나서 중생을 구제하고 불국정토를 이룬다는 내용으로 되어있으며, 참된 삶을 사는 중생에게 미래에 대한 희망을 약속한 경전이다. ‘미륵상생경’, ‘미륵대성불경’과 함께 미륵3부경이라고 부른다.

이 경은 서진의 축법호(竺法護)가 번역한 미륵하생경을 검푸른 빛의 종이에 금색 글씨로 정성들여 옮겨 적은 것이다. 병풍처럼 펼쳐서 볼 수 있는 형태이며, 접었을 때의 크기는 세로 31.6㎝, 가로 10.8㎝이다.

만들어진 시기는 정확하지 않지만 책의 격식을 볼 때 고려 중·후기로 보이며, 당시 유행하던 미륵신앙의 경향을 살필 수 있는 중요한 자료이다.

만족도조사
유용한 정보가 되셨나요?
만족도조사선택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