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보물 제1093호

불과환오선사벽암록 (佛果圜悟禪師碧巖錄)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기록유산 / 전적류 / 활자본 / 금속활자본
수량/면적 10권 5책
지정(등록)일 1991.09.30
소 재 지 서울특별시 종로구
소유자(소유단체) 김*** 
관리자(관리단체) 삼*** 
문화재 담당부서 : 유형문화재과- 상세문의

벽암록은 중국의 5대 종파 중 하나인 임제종에서 최고의 지침서로 꼽는 책이며, 우리나라에서는 스님들의 수행에 길잡이 구실을 하고 있다.

닥나무에 볏짚을 섞어 만든 누런 종이에 을유자(乙酉字) 중 중간 크기의 글자로 찍은 것이며, 크기는 세로 28.3㎝, 가로 19㎝이다. 을유자는 세조 11년(1465)에 동으로 만든 활자인데 그해의 간지를 따서 을유자라고 부른다.

이 책은 설두(雪竇) 스님이 도를 깨치는데 있어 참고가 될 만한 좋은 글 100여편을 뽑아서 시구로 엮은 것을, 환오(환俉) 스님이 시문에 대해 평가하여 알기 쉽게 풀이한 것이다. 처음 책이 만들어 지고 나서 선(禪)을 흉내만 내고 그저 외우기만 하는 것을 우려하여 불태웠는데, 장명원(張明遠)이란 사람이 다시 간행하여 유통되었다.

벽암록 판본은 우리나라 선사상에 커다란 영향을 주었고 이 책은 현재 전하는 책 중에 가장 오래되었으며, 전권이 빠짐없이 남아있는 완전본이란 점에서 가치를 지닌다.

만족도조사
유용한 정보가 되셨나요?
만족도조사선택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