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보물 제1082호

금강반야바라밀경 (金剛般若波羅蜜經)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기록유산 / 전적류 / 목판본 / 사찰본
수량/면적 2권 1책
지정(등록)일 1991.07.12
소 재 지 서울특별시 용산구 서빙고로 137 (용산동6가, 국립중앙박물관)
소유자(소유단체) 국유 
관리자(관리단체) 국립중앙박물관 
문화재 담당부서 : 유형문화재과- 상세문의

금강반야바라밀경은 줄여서 ‘금강경’이라고 부르기도 하는데, 모든 법이 실체가 없으므로 집착하는 마음을 일으키지 말라는 공(空)사상을 중심사상으로 하고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조계종의 근본경전으로 반야심경 다음으로 많이 읽히는 경전이다.

이 책은 양나라 부대사(傅大士), 당나라 혜능(慧能), 송나라 종경(宗鏡), 천노(川老)의 금강경에 대한 5가지 해석을 모아서 편집한 것으로『금강경오가해』라고 부른다. 태종 5년(1415)에 성거가 글씨를 쓰고, 해혜와 조구가 시주하여 간행한 것이다.

나무에 새겨서 닥종이에 찍었으며, 상·하 2권이 하나의 책으로 묶여져 있는데, 상권의 첫째 장과 책 끝의 몇 장이 떨어져 나갔다. 크기는 세로 26.5㎝, 가로 16.5㎝이다.

일반적으로『금강경오가해』에는 조선 전기의 고승 기화(己和)가 중요한 내용을 풀이한 설의(設誼)가 붙어 있는 것이 전래되고 있었다. 그런데 이 책에는 설의가 없고 책 끝에 결의(決疑)만 붙어 있는 것으로 보아 기화의 설의는 이후에 저술된 것으로 보인다.

만족도조사
유용한 정보가 되셨나요?
만족도조사선택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