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보물 제1076호

김천리 개국원종공신녹권 (金天理 開國原從功臣錄券)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기록유산 / 문서류 / 국왕문서 / 교령류
수량/면적 1축
지정(등록)일 1991.07.12
소 재 지 서울특별시 종로구
소유자(소유단체) 성*** 
관리자(관리단체) 성*** 
문화재 담당부서 : 유형문화재과- 상세문의

공신녹권(功臣錄券)이란 공이 큰 신하에게 왕의 명을 받아 공신도감에서 발급해주던 문서를 말한다. 이 「개국원종공신록권」은 태조 4년(1395)에 이성계의 조선건국에 공로가 있는 김천리(金天理)에게 공신도감에서 발급한 공신녹권이다. 문서에 기록된 인원은 총 695명이며, 필사본으로 기재된 이 문서는 1989년 지정된 개국원종공신록권(국보 제250호)과 동일한 내용으로 인명의 수와 발급내용이 같다.

다만 국보 제250호는 목판과 활자를 같이 써 간행된 것으로 이원길에게 발급된 것이다. 이 문서에는 한 변의 길이 6.5㎝의 ‘이조지인(吏曹之印)’이라는 도장이 45군데에 찍혀있다. 문서의 끝에는 당시 녹권에 관련된 공신도감의 임원인 녹사, 판관, 판사, 이조별감 등 18명의 명단이 적혀 있으며, 이들 중 13명의 명단 밑에 수결(서명)이 있다.

만족도조사
유용한 정보가 되셨나요?
만족도조사선택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