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보물 제1056호

백자 청화철화삼산뇌문 산뢰 (白磁 靑畵鐵畵三山雷文 山罍)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물 / 생활공예 / 토도자공예 / 백자
수량/면적 1점
지정(등록)일 1991.01.25
소 재 지 서울특별시 용산구
시 대 조선시대
소유자(소유단체) 이***
관리자(관리단체) 삼***

철화로 3개의 산봉우리가 있는 산과 번개무늬를 그린 높이 27.8㎝, 아가리 지름 9.5㎝, 밑지름 11.8㎝인 조선 전기의 백자제기(白磁祭器)이다.

아가리는 안으로 약간 숙인 형태이고, 어깨는 양감있게 벌어져 있다. 몸통 윗부분이 불룩하고 아래로 내려오면서 서서히 좁아지다가, 굽이 있는 부분에서 밖으로 살짝 퍼져있다. 아가리와 어깨의 경계지점에서 몸통 윗부분에 걸쳐 양쪽으로 활모양의 귀가 달려있고, 그 귀에 다시 둥근 고리가 끼어 있어, 이 항아리가 청동으로 만든 제사에 사용된 제기를 본 떠 만들어진 것임을 짐작하게 해준다.

문양은 어깨에 번개무늬를 돌렸다. 몸통은 가운데에 두 줄의 철화선을 그려 둘로 나누고 그 윗부분에 3개의 봉우리가 있는 산을 청화안료로 여섯 군데에 그려 넣었다. 밑동에는 세모 모양으로 넓게 띠를 둘렀으며, 고리가 달린 양쪽 귀의 윗면에는 철화로 사슬 모양을 그려 넣었다. 유약은 푸른빛이 감도는 백자유약으로 얇고 고르게 발랐다.

이 항아리는 종묘의 제례 때 사용된 ‘산뢰(山罍)’라는 제기로, 『세종실록』·『국조오례의』·『국조오례의 서례』에도 이와 같은 모양의 산뢰 그림이 나와 있다. 현존하는 유일한 백자산뢰로서 15세기 후반에서 16세기 전반경 제작된 청화와 철화를 함께 사용한 작품이다.

Used as a ritual vessel during the late Joseon Period, this white porcelain jar has height of 27.8 cm, mouth diameter of 9.5 cm, and base diameter of 11.8 cm. It has a design of a mountain with three peaks and lightning. The mouth is drooped inward, whereas the shoulder is widely open. The vessel is swollen in the upper area, gradually narrowing as it comes down and slightly widening again at the heel. Attached on both sides at the boundary between the mouth and the shoulder area is a bow-shaped ear. There is also a round ring in each ear, suggesting that the vessel is patterned after a similar vessel made of bronze. The shoulder is rounded with a band of lightning designs, and the body is divided into two areas by two lines drawn in underglaze iron. In the upper area, a mountain with three peaks is drawn in six different places using underglaze cobalt blue; the lower area is rounded with a wide triangular band. On top of each ear where a ring hangs down, the shape of chain is drawn in underglaze iron. The white porcelain glaze with blue tone is applied thinly and evenly on the surface. Called salloe in Korean, this vessel was used during the ceremonies performed at Jongmyo Shrine; its illustrations can be found in many historical books such as Sejong sillok (Annals of King Sejong) and Gukjo oryeui (Five Rites of State). As the only surviving white porcelain salloe, this is presumed to have been produced sometime between the late 15th century and the early 16th century.

以铁画方式绘有三座山峰和闪电纹的朝鲜前期白瓷祭器,高27.8厘米、口径9.5厘米、底径11.8厘米。此祭器用于宗庙祭礼,名“山罍”。《世宗实录》、《国朝五礼仪》、《国朝五礼仪序例》中也有类似的山罍图画。此瓷器是现存唯一的白瓷山罍,制造年代为15世纪后期到16世纪前期左右,是同时使用了青花和铁画方式的作品。

鉄画で三つの峰がある山と稲妻紋を描いた高さ27.8㎝、口直径9.5㎝、底直径11.8㎝の朝鮮前期の白磁祭器である。この壷は宗廟の祭礼の時使われた「山罍」という祭器で、『世宗実録』『国朝五礼儀』『国朝五礼儀序例』にもこのような形の山罍絵が出ている。現存する唯一の白磁山罍として、15世紀後半から16世紀前半頃製作された青華と鉄画を共に使った作品である。

철화로 3개의 산봉우리가 있는 산과 번개무늬를 그린 높이 27.8㎝, 아가리 지름 9.5㎝, 밑지름 11.8㎝인 조선 전기의 백자제기(白磁祭器)이다.

아가리는 안으로 약간 숙인 형태이고, 어깨는 양감있게 벌어져 있다. 몸통 윗부분이 불룩하고 아래로 내려오면서 서서히 좁아지다가, 굽이 있는 부분에서 밖으로 살짝 퍼져있다. 아가리와 어깨의 경계지점에서 몸통 윗부분에 걸쳐 양쪽으로 활모양의 귀가 달려있고, 그 귀에 다시 둥근 고리가 끼어 있어, 이 항아리가 청동으로 만든 제사에 사용된 제기를 본 떠 만들어진 것임을 짐작하게 해준다.

문양은 어깨에 번개무늬를 돌렸다. 몸통은 가운데에 두 줄의 철화선을 그려 둘로 나누고 그 윗부분에 3개의 봉우리가 있는 산을 청화안료로 여섯 군데에 그려 넣었다. 밑동에는 세모 모양으로 넓게 띠를 둘렀으며, 고리가 달린 양쪽 귀의 윗면에는 철화로 사슬 모양을 그려 넣었다. 유약은 푸른빛이 감도는 백자유약으로 얇고 고르게 발랐다.

이 항아리는 종묘의 제례 때 사용된 ‘산뢰(山罍)’라는 제기로, 『세종실록』·『국조오례의』·『국조오례의 서례』에도 이와 같은 모양의 산뢰 그림이 나와 있다. 현존하는 유일한 백자산뢰로서 15세기 후반에서 16세기 전반경 제작된 청화와 철화를 함께 사용한 작품이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