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보물 제1054호

백자 병 (白磁 甁)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물 / 생활공예 / 토도자공예 / 백자
수량/면적 1점
지정(등록)일 1991.01.25
소 재 지 서울특별시 용산구 서빙고로 137 (용산동6가, 국립중앙박물관)
시 대 조선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국유 
관리자(관리단체) 국립중앙박물관 
문화재 담당부서 : 유형문화재과- 상세문의

조선시대 전기의 백자 병으로 높이 36.2㎝, 아가리 지름 7.4㎝, 밑지름 13.5㎝이다.

벌어진 아가리에서 긴 목을 지나 몸통까지 유연한 곡선을 이루고 벌어져 풍만한 몸체를 이루었으며, 넓고 높은 굽다리를 갖춘 안정감을 주는 병이다. 묵직한 기벽에 푸른빛이 도는 백색 유약을 고르게 발랐으며, 광택이 은은하다. 이러한 백자는 경기도 광주에서 15세기 후반에서 16세기 전반에 걸친 시기에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된다.

풍만하고 단정하며 격식있는 병의 형태와 부드러운 색이 어울리는, 조선초기의 대표적인 병의 하나이다.

Dating back to the early Joseon Period, this white porcelain bottle has height of 36.2 cm, mouth diameter of 7.4 cm, and base diameter of 13.5 cm. The line from its wide mouth to the plump body through a long neck forms a smooth curve, and the wide, tall heel gives the bottle a stable look. The thick surface is evenly coated with white glaze with slightly blue tone to give it a misty gloss. This type of white porcelain is believed to have been made in Gwangju, Gyeonggi-do from the end of the 15th century to the beginning of the 16th century. Displaying the harmonious combination of plump, upright, and formal shape and clean and soft color, this is one of the masterpieces dating back to the early Joseon Period.

朝鲜时代前期的白瓷瓶,高36.2厘米、口径7.4厘米,底径13.5厘米。瓶身饱满端正、极具品位的形态与柔和的色彩搭配协调,是朝鲜前期具有代表性的瓷瓶之一。

朝鮮時代前期の白磁瓶で、高さ36.2㎝、口直径7.4㎝、底直径13.5㎝である。豊満で端正である上、格式もある瓶の形と柔らかい色がよく調和しており、朝鮮初期の代表的な瓶の一つであると言える。

조선시대 전기의 백자 병으로 높이 36.2㎝, 아가리 지름 7.4㎝, 밑지름 13.5㎝이다.

벌어진 아가리에서 긴 목을 지나 몸통까지 유연한 곡선을 이루고 벌어져 풍만한 몸체를 이루었으며, 넓고 높은 굽다리를 갖춘 안정감을 주는 병이다. 묵직한 기벽에 푸른빛이 도는 백색 유약을 고르게 발랐으며, 광택이 은은하다. 이러한 백자는 경기도 광주에서 15세기 후반에서 16세기 전반에 걸친 시기에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된다.

풍만하고 단정하며 격식있는 병의 형태와 부드러운 색이 어울리는, 조선초기의 대표적인 병의 하나이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