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보물 제1041호

통도사영산전팔상도 (通度寺靈山殿八相圖)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물 / 불교회화 / 탱화 / 기타
수량/면적 8폭
지정(등록)일 1990.09.20
소 재 지 경상남도 양산시
시 대 조선시대
소유자(소유단체) 통*** 
관리자(관리단체) 통*** 
문화재 담당부서 : 유형문화재과- 상세문의

부처가 태어나 도를 닦고 열반에 이르기까지의 일생을 8부분으로 나누어 그린 팔상도이다. 가로 151㎝, 세로 233.5㎝의 비단에 채색하여 그린 이 팔상도는 모두 8폭으로 액자에 끼워 벽에 붙여 놓아 보관하고 있다.

이 팔상도는 석가모니가 도솔천에서 코끼리를 타고 사바세계로 내려오는 장면인 도솔래의상, 석가모니가 룸비니공원에서 마야부인의 옆구리를 통해 출생하는 모습을 그린 비람강생상, 태자가 성문 밖의 중생들의 고통을 관찰하고 인생무상을 느끼는 장면의 사문유관상, 부모의 반대를 무릅쓰고 출가하는 장면을 묘사한 유성출가상, 설산(雪山)에서 신선들과 수행하는 모습을 그린 설산수도상, 태자가 수행 중 온갖 유혹과 위협을 물리치는 수하항마상, 부처가 녹야원에서 최초로 설법하는 모습을 나타낸 녹원전법상, 부처가 쌍림수아래에서 죽음에 이르는 모습을 표현한 쌍림열반상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각 폭은 거의 빈공간을 남기지 않고 건물과 나무, 구름 등의 배경으로 적절하게 구도를 나누어 해당되는 장면을 잘 표현하였다. 또한 각 묘사된 장면의 내용을 구체적으로 설명하는 글을 써 놓아 이해를 돕고 있다. 산악이나 바위는 뛰어난 필치로 처리되었고 인물의 묘사도 생동감이 넘친다.

이 그림은 조선 영조 51년(1775)에 여러 화가에 의해 그려졌는데, 보존상태가 양호하고 제작연대도 확실하여 조선시대 불교 회화연구에 귀중한 자료이다.

This type of painting is called palsangdo, meaning “painting of the eight great events”; it depicts the eight significant scenes of the life of Buddha from birth to his entering nirvana after cultivating his spiritual sense. Measuring 233.5 cm long and 151 cm wide, this painting was painted by several artists in 1775 (51st year of the reign of King Yeongjo of the Joseon Dynasty) and is now set in a frame and hung on the wall of Yeongsanjeon Hall. The first section of this painting depicts Sakyamuni Buddha riding a white elephant to come to the world of suffering from Tushita Heaven; the second section depicts Queen Maya giving birth to Sakyamuni through her side in a garden at Lumbini. In the third section, Sakyamuni realizes the frailty of life after seeing the hard and painful life of ordinary people living outside the castle; thus, he leaves the palace despite his parents’ objection in the fourth section. The fifth and sixth sections deal with his spiritual exercise. He disciplines himself on a snowy mountain with the wise hermits, overcoming all temptations and threats. The seventh section depicts his first sermon at Deer Park, whereas the eighth section is about his entering Nirvana under the twin sala tree. Each section portrays the long and epic story of Sakyamuni Buddha very concisely and skillfully. Since this painting has been preserved very well, and its exact production date is known, it is regarded as a very important material for the research on the Buddhist paintings made in the Joseon Period.

是将佛诞生至专研佛法,直到涅槃的一生分成八个部分绘制的八相图。八相图长233.5厘米、宽151厘米,在绸缎上面着色绘制而成,共八幅,镶有相框悬挂在墙上保存。此画由诸位画家在朝鲜英祖51年(1775)共同完成,保存状态良好,制作年份可以确定,是研究朝鲜时代佛教绘画的重要资料。

仏が生まれて修業に励んで涅槃に達するまでの一生を、8部分に分けて描いた八相図である。横151㎝、縦233.5㎝のシルクに彩色して描いたこの八相図は、全8幅である。現在は額縁に入れ、壁にかけて保管されている。この絵は朝鮮英祖51年(1775)に様々な画家によって描かれたが、保存状態が良好で、製作年代も確実であるため、朝鮮時代仏教絵画研究に貴重な資料である。

부처가 태어나 도를 닦고 열반에 이르기까지의 일생을 8부분으로 나누어 그린 팔상도이다. 가로 151㎝, 세로 233.5㎝의 비단에 채색하여 그린 이 팔상도는 모두 8폭으로 액자에 끼워 벽에 붙여 놓아 보관하고 있다.

이 팔상도는 석가모니가 도솔천에서 코끼리를 타고 사바세계로 내려오는 장면인 도솔래의상, 석가모니가 룸비니공원에서 마야부인의 옆구리를 통해 출생하는 모습을 그린 비람강생상, 태자가 성문 밖의 중생들의 고통을 관찰하고 인생무상을 느끼는 장면의 사문유관상, 부모의 반대를 무릅쓰고 출가하는 장면을 묘사한 유성출가상, 설산(雪山)에서 신선들과 수행하는 모습을 그린 설산수도상, 태자가 수행 중 온갖 유혹과 위협을 물리치는 수하항마상, 부처가 녹야원에서 최초로 설법하는 모습을 나타낸 녹원전법상, 부처가 쌍림수아래에서 죽음에 이르는 모습을 표현한 쌍림열반상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각 폭은 거의 빈공간을 남기지 않고 건물과 나무, 구름 등의 배경으로 적절하게 구도를 나누어 해당되는 장면을 잘 표현하였다. 또한 각 묘사된 장면의 내용을 구체적으로 설명하는 글을 써 놓아 이해를 돕고 있다. 산악이나 바위는 뛰어난 필치로 처리되었고 인물의 묘사도 생동감이 넘친다.

이 그림은 조선 영조 51년(1775)에 여러 화가에 의해 그려졌는데, 보존상태가 양호하고 제작연대도 확실하여 조선시대 불교 회화연구에 귀중한 자료이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