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보물 제1033호

청자 상감운학국화문 표주박모양 주전자 및 승반 (靑磁 象嵌雲鶴菊花文 瓢形 注子 및 承盤)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물 / 생활공예 / 토도자공예 / 청자
수량/면적 1조
지정(등록)일 1990.05.21
소 재 지 서울특별시 서초구
시 대 고려시대
소유자(소유단체) 이*** 
관리자(관리단체) 이*** 
문화재 담당부서 : 유형문화재과- 상세문의

고려시대 만들어진 청자 주전자와 밑받침 접시(승반)로, 담청색인 유약의 질이나 무늬가 유사한 것으로 보아 처음부터 주전자와 밑받침이 세트로 제작된 것으로 보인다.

주전자는 높이 33.0㎝, 아가리 지름 1.9㎝, 밑지름 8.4㎝이고 밑받침 접시는 높이 5.0㎝, 아가리 지름 19.3㎝, 밑지름 11.1㎝의 크기이다. 표주박 형태인 주전자의 뚜껑은 연꽃무늬 같이 생겼으며, 뚜껑과 손잡이를 연결하는 고리가 붙어 있었으나 현재는 없다. 표주박의 위와 아래를 연결하는 손잡이는 마치 사각형 봉을 구부려 붙인것 같으며, 그 위에 마개의 고리와 연결시키는 덩굴 모양의 고리가 붙어 있다.

물을 따르는 주구는 밖으로 많이 휜 형태로 마름모형에 가깝고 굽은 낮고 넓으며 정교하게 깎였다. 주전자 전면에 국화무늬가 적당한 간격을 두고 일정한 모양으로 찍혀있고 아랫부분 중앙에는 양면에 커다란 두줄의 원 안에 학과 구름무늬가 새겨져 있다. 밑받침 접시는 위쪽에 덩굴무늬를 두르고 그 아래 국화무늬를 넣었으며, 밑부분에는 연꽃무늬를 두르고 있다. 굽은 높고 크게 벌어져 있다.

주전자의 형태, 무늬, 유색 등에 있어 이 주전자는 청자가 쇠퇴기로 접어드는 13세기 양식을 대변해 주는 훌륭한 작품이며, 후기 청자로는 밑받침 접시를 갖춘 유일한 주전자이다.

만족도조사
유용한 정보가 되셨나요?
만족도조사선택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