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보물 제1031호

청자 양각연지어문 화형 접시 (靑磁 陽刻蓮池魚文 花形 楪匙)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물 / 생활공예 / 토도자공예 / 청자
수량/면적 1점
지정(등록)일 1990.05.21
소 재 지 서울특별시 용산구
시 대 고려시대
소유자(소유단체) 이*** 
관리자(관리단체) 삼*** 
문화재 담당부서 : 유형문화재과- 상세문의

고려시대 만들어진 청자 접시로 높이 9.3㎝, 아가리 지름 16.1㎝, 밑지름 6.1㎝ 이다.

바닥면 근처에서 거의 수평으로 퍼졌다가 다시 비스듬히 벌어져 올라간 넓적한 접시로, 안바닥이 평평하며 두께가 얇아 청동제 접시 같이 날렵하게 생겼다. 아가리 끝의 여섯 군데에 조금씩 홈을 내어 여섯 잎의 꽃과 같은 모양을 하고 있다. 이것은 고려 초기의 특징적인 꽃무늬 접시에서 퇴화된 것으로 생각된다.

그릇 내면에는 마치 비단에 무늬를 넣은 듯, 섬세하고 정교한 최상급의 양각문양들이 새겨있다. 편평한 바닥면에는 물 속에서 놀고 있는 3마리의 물고기 무늬가 있고, 측면에는 각각 연꽃과 갈대와 물오리 등 연못의 풍경을 양각하였으나 바깥쪽은 아무런 무늬가 없다.

이 문양들은 손으로 하나하나 조각한 듯이 정교하고 치밀하면서도 부드러움과 우아함을 보이고 있다. 접시의 전면에 반투명한 유약이 은은하게 발라져 있다. 이 청자접시와 같은 모양과 문양, 유색을 동시에 갖춘 것으로는 유일한 것이다.

Dating back to the Goryeo Dynasty, this celadon dish has height of 9.3 cm, mouth diameter of 16.1 cm, and base diameter of 6.1 cm. It is thin and slim, like a bronze plate. It spreads almost horizontally near the lower part and slightly widens upward. The inner wall of the bottom is round and flat. Six small cuts are made at the end of the lip to create a look of six leaves and flowers. It is believed to be a retrogression from the dishes featuring flower designs and which were made in the earlier Goryeo Period. On the inside of the dish are exquisite and superb inlaid designs, just like an embroidery work on a piece of fine silk. Three fishes are swimming around on the flat surface of the base. Painted on the side is a scene at a pond including lotus flowers, reeds, and water ducks, but there is no design at all on the exterior surface. Each design is subtle and elegant. At the same time, the designs are precise and delicate, as if every single one is hand-carved. The entire surface of the dish is softly coated with semi-transparent glaze. It has high value as the only celadon dish with both engraved and inlaid designs.

高丽时代制作的青瓷盘,高9.3厘米、口径16.1厘米、底径6.1厘米。盘身纹样犹如手工雕刻,十分精巧细致、柔和优雅。盘子表面略微涂有半透明的釉。此青瓷盘是样式、纹样和釉色兼备的独一无二的作品。

高麗時代に作られた青磁皿で、高さ9.3㎝、口直径16.1㎝、底直径6.1㎝である。この模様は手で一つ一つ彫刻したように精巧かつ緻密で、柔らかさと優雅さも見せている。皿の全面に半透明の釉薬がほのかに塗られている。この青磁皿のような形と模様、釉薬色を同時に備えたものは、これが唯一である。

고려시대 만들어진 청자 접시로 높이 9.3㎝, 아가리 지름 16.1㎝, 밑지름 6.1㎝ 이다.

바닥면 근처에서 거의 수평으로 퍼졌다가 다시 비스듬히 벌어져 올라간 넓적한 접시로, 안바닥이 평평하며 두께가 얇아 청동제 접시 같이 날렵하게 생겼다. 아가리 끝의 여섯 군데에 조금씩 홈을 내어 여섯 잎의 꽃과 같은 모양을 하고 있다. 이것은 고려 초기의 특징적인 꽃무늬 접시에서 퇴화된 것으로 생각된다.

그릇 내면에는 마치 비단에 무늬를 넣은 듯, 섬세하고 정교한 최상급의 양각문양들이 새겨있다. 편평한 바닥면에는 물 속에서 놀고 있는 3마리의 물고기 무늬가 있고, 측면에는 각각 연꽃과 갈대와 물오리 등 연못의 풍경을 양각하였으나 바깥쪽은 아무런 무늬가 없다.

이 문양들은 손으로 하나하나 조각한 듯이 정교하고 치밀하면서도 부드러움과 우아함을 보이고 있다. 접시의 전면에 반투명한 유약이 은은하게 발라져 있다. 이 청자접시와 같은 모양과 문양, 유색을 동시에 갖춘 것으로는 유일한 것이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