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보물 제1018호

광산김씨 예안파 종가 고문서 (光山金氏 禮安派 宗家 古文書)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기록유산 / 문서류 / 문서류 / 문서류
수량/면적 일괄 (7종 429점)
지정(등록)일 1990.03.02
소 재 지 경상북도 안동시
시 대 조선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김***
관리자(관리단체) 김***

광산 김씨 예안파 종가의 21대 6백년간에 걸쳐 전해내려오는 고문서들로 1,000여점이 보관되어 있다. 이 가운데 교지 등 7종 429점이 보물로 지정되어 있다.

지정된 고문서 목록들을 보면 다음과 같다.

교지, 교서, 교첩, 차첩 등은 총 82점으로, 임금과 관에서 보내는 각종 사령서와 김씨가의 역대 문서들이다. 호적단자는 총 43점으로, 원본이 아니라 후에 베껴 쓴 것이다. 고려에서 조선시대의 여러 시대상황을 살필 수 있는 귀중한 자료이다.

입양, 입안문서는 양자를 들이는 것에 대해 예조에서 이를 인정한다는 문서로, 총 4점이다. 소지(所志)는 개인이 관에 청원할 일이 있을 때 올리는 진정서로, 총 91점이다. 분재기는 45점으로, 김씨가의 역대 각종 재산과 노비분배에 관한 기록이다. 명문(明文)은 총 154점이며, 김씨가에서 사고 판 가옥, 논밭, 노비 등에 대한 기록이다. 예장지는 혼례에 관련된 문서로, 총 100점이다.

고려 후기부터 구한말 대한제국에 이르기까지 각종 자료들로서 고문서 연구 및 당시의 정치, 경제, 사회, 가족제도 등을 살필 수 있는 귀중한 역사자료들로 평가된다.

Nearly 1,000 ancient documents have been preserved at the head house of the Yean Branch of Gwangsan Kim’s Clan for more than 600 years; among them, 429 items in 7 types were collectively designated as Treasure. The state-designated documents include 82 royal and official edicts, certificates of appointment, and 43 transcripts of household registrations, all of which show the general state of the period. The four official documents issued by the Ministry of Rites recognized the adoption of a son. Moreover, there are 91 petitions, 45 records of property inheritance, 154 records of transactions, and 100 documents about family weddings. These documents from the late Goryeo Period to the Korean Empire are regarded as precious historical documents since they show the politics, economy, society, and family system of that time.

光山金氏礼安派宗家21代600年间留存的古文书,共保管有1000多件。其中教旨等7种429件被指定为宝物。作为高丽后期到旧韩末大韩帝国的各种资料,是研究古文书、了解当时政治、经济、社会、家族制度等的重要历史资料。

光山金氏礼安派宗家の21代6百年間にかけて伝えられる古文書で、1,000点余りが保管されている。この中で教旨などの7種429点が宝物として指定されている。高麗後期から旧韓末の大韓帝国に至るまでの各種資料として、古文書研究及び当時の政治・経済・社会・家族制度などを知ることができる貴重な歴史資料であると評価されている。

광산 김씨 예안파 종가의 21대 6백년간에 걸쳐 전해내려오는 고문서들로 1,000여점이 보관되어 있다. 이 가운데 교지 등 7종 429점이 보물로 지정되어 있다.

지정된 고문서 목록들을 보면 다음과 같다.

교지, 교서, 교첩, 차첩 등은 총 82점으로, 임금과 관에서 보내는 각종 사령서와 김씨가의 역대 문서들이다. 호적단자는 총 43점으로, 원본이 아니라 후에 베껴 쓴 것이다. 고려에서 조선시대의 여러 시대상황을 살필 수 있는 귀중한 자료이다.

입양, 입안문서는 양자를 들이는 것에 대해 예조에서 이를 인정한다는 문서로, 총 4점이다. 소지(所志)는 개인이 관에 청원할 일이 있을 때 올리는 진정서로, 총 91점이다. 분재기는 45점으로, 김씨가의 역대 각종 재산과 노비분배에 관한 기록이다. 명문(明文)은 총 154점이며, 김씨가에서 사고 판 가옥, 논밭, 노비 등에 대한 기록이다. 예장지는 혼례에 관련된 문서로, 총 100점이다.

고려 후기부터 구한말 대한제국에 이르기까지 각종 자료들로서 고문서 연구 및 당시의 정치, 경제, 사회, 가족제도 등을 살필 수 있는 귀중한 역사자료들로 평가된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