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보물 제989-2호

예천 용문사 목각아미타여래설법상 (醴泉 龍門寺 木刻阿彌陀如來說法像)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물 / 불교조각 / 금속조 / 불상
수량/면적 1점
지정(등록)일 1989.04.10
소 재 지 경상북도 예천군
시 대 조선시대
소유자(소유단체) 용***
관리자(관리단체) 용***
문화재 담당부서 : 유형문화재과- 상세문의

숙종 10년(1684)에 만들어진 것으로 지금까지 알려진 목각후불탱 중 가장 이른 시기의 작품이다. 기본구조는 상하가 긴 사각형이지만 좌우로 구름무늬 광선을 표현한 둥근 모양의 조각을 덧붙여 장엄하게 장식하고 있다.

중앙에 모셔진 얼굴은 앞으로 약간 숙여 사바세계를 굽어 살피듯 평담하게 묘사되었다. 두 손은 모두 무릎 위에 올렸는데 왼손은 손가락을 위로, 오른손은 아래로 하고 엄지와 중지를 맞대고 있어 아미타불의 손모양을 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양 어깨를 감싸고 입은 옷은 두꺼운 편이며, 간략한 몇 개의 선으로 신체와 옷을 구분하여 주름이 없다면 신체의 근육으로 여길 정도다.

본존불 이외의 상(像)들은 상·중·하 3행으로 배치시키고 있다. 아랫줄에는 사천왕상이 본존의 대좌(臺座) 좌우로 2구씩 일렬로 서 있다. 가운데줄과 윗줄에는 각기 좌우 2보살씩 8대 보살이 배치되고, 윗줄의 보살 좌우에는 다시 무릎을 꿇고 손을 모은 모습의 2대 제자를 배치하여 구도의 미를 살리고 있다. 보살은 본존불과 동일한 기법을 보여주며, 불과 보살상 사이의 공간에는 구름, 광선 등을 배치했다. 목각탱의 앞면에는 삼존목불좌상이 놓여져 있는데 본존상의 경우 머리에는 반달 모양이 표현되었고, 신체는 둥글며 옷은 두꺼워 신체 윤곽이 드러나지 않는다. 목각탱과 같은 기법으로 동일한 작가에 의해 만들어진 작품임에는 확실하지만, 목각탱의 상에 비해 가슴표현이 유기적이며 조각기법에서 조각가의 정성을 엿볼 수 있다.

하단에 표현된 조성기(造成記)에 의하여 숙종대의 작품이 분명하며, 17세기 후반 조각양식을 알 수 있게 하는 중요한 자료가 되므로 역사적 의의가 매우 높다.

Completed and enshrined in Yongmunsa Temple, Yecheon, in 1684, this wooden altarpiece is known as the oldest work of its kind existing today in Korea. The main part features a vertical rectangle but the erected semilunar panels decorated with a motif of clouds with sun rays on either side create a more solemn piece of religious artwork. The principal Buddha depicted at the center features the head slightly bent as if to pay attention to all those struggling in the world of suffering, and the hands gently laid upon the knees making a symbolic hand gesture to reveal that he is Amitabha Buddha. The outer robe covering both shoulders is rather thick and has folds expressed with a few simple lines. His attendants and guards are arranged to form three tiers exhibiting fine symmetry in which the Four Heavenly Kings stand on the lower tier, two on either side, eight bodhisattvas on the middle and upper tiers, and two disciples kneeling down with praying hands on either side the four bodhisattvas standing in the upper rank. The space between the principal Buddha and the bodhisattvas is decorated with a cloud and sunray motif. There is in front of the altarpiece three wooden statues of Amitabha Buddha and his attendants whose details show that both the triad and the altarpiece were made by the same artist although the statues are generally regarded as superior to the altarpiece in terms of artistic workmanship. According to a postscript written on the lower part of the principal Buddha, the statues were carved in 1684 when Joseon was under the rule of King Sukjong (1674-1720). They are now generally regarded as a fine example of the Korean Buddhist sculpture in the late 17th century.

粛宗10年(1684)に作られたもので、今まで発見された木像レリーフの中で最も早い時期の作品である。基本構造は上下が長い四角形であるが、左右に雲紋光線を表現した丸い形の彫刻を付け加えて、壮厳に飾っている。下段に表現された造成記によって、粛宗代の作品であることは明らかで、17世紀の後半の彫刻様式が分かる重要な資料として歴史的意義が非常に高い。

숙종 10년(1684)에 만들어진 것으로 지금까지 알려진 목각후불탱 중 가장 이른 시기의 작품이다. 기본구조는 상하가 긴 사각형이지만 좌우로 구름무늬 광선을 표현한 둥근 모양의 조각을 덧붙여 장엄하게 장식하고 있다.

중앙에 모셔진 얼굴은 앞으로 약간 숙여 사바세계를 굽어 살피듯 평담하게 묘사되었다. 두 손은 모두 무릎 위에 올렸는데 왼손은 손가락을 위로, 오른손은 아래로 하고 엄지와 중지를 맞대고 있어 아미타불의 손모양을 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양 어깨를 감싸고 입은 옷은 두꺼운 편이며, 간략한 몇 개의 선으로 신체와 옷을 구분하여 주름이 없다면 신체의 근육으로 여길 정도다.

본존불 이외의 상(像)들은 상·중·하 3행으로 배치시키고 있다. 아랫줄에는 사천왕상이 본존의 대좌(臺座) 좌우로 2구씩 일렬로 서 있다. 가운데줄과 윗줄에는 각기 좌우 2보살씩 8대 보살이 배치되고, 윗줄의 보살 좌우에는 다시 무릎을 꿇고 손을 모은 모습의 2대 제자를 배치하여 구도의 미를 살리고 있다. 보살은 본존불과 동일한 기법을 보여주며, 불과 보살상 사이의 공간에는 구름, 광선 등을 배치했다. 목각탱의 앞면에는 삼존목불좌상이 놓여져 있는데 본존상의 경우 머리에는 반달 모양이 표현되었고, 신체는 둥글며 옷은 두꺼워 신체 윤곽이 드러나지 않는다. 목각탱과 같은 기법으로 동일한 작가에 의해 만들어진 작품임에는 확실하지만, 목각탱의 상에 비해 가슴표현이 유기적이며 조각기법에서 조각가의 정성을 엿볼 수 있다.

하단에 표현된 조성기(造成記)에 의하여 숙종대의 작품이 분명하며, 17세기 후반 조각양식을 알 수 있게 하는 중요한 자료가 되므로 역사적 의의가 매우 높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