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보물 제917호

배자예부운략 목판 (排字禮部韻略 木板)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기록유산 / 서각류 / 목판각류 / 판목류
수량/면적 162판 (강희판 150판, 만력판 12판)
지정(등록)일 1987.07.16
소 재 지 경상북도 안동시
시 대 조선시대
소유자(소유단체) 선***
관리자(관리단체) 한***

시나 운문을 지을 적에 운(韻)을 찾기 위하여 만들어진 기초사전이다. 주로 과거에 응시하는 선비들이 참고하기 쉽도록 만들어졌으며, 과거를 맡아보던 부서인 예부(禮部)의 이름을 붙인 것이다. 송대, 원대로부터 내려오던 책을 우리나라가 수입해 와서 사용한 것으로, 조선시대에『동국정운』등 비슷한 성격의 책이 만들어졌으나, 여전히 이 책을 사용하는 사람들이 많았을 정도였다.

판목은 서(序:머리말), 본문, 옥편, 발(跋:맺음말) 등 4개 부분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크기는 가로 46.2㎝, 세로 20.5㎝, 두께 1.8㎝이다. 수량은 162매이며, 숙종 5년(1679) 박동부가 조판한 것이다.

다른 본들은 안타깝게도 현재 남아있는 것이 거의 없는데, 이 책의 판목이 유일하게 한 장도 빠지지 않고 남아 있는 것이 매우 다행하면서도 신기한 일이다.

As the primary dictionary of rhymes, this was usually used by students applying for the civil service examination. This book was named after Yebu, the name of the ministry managing the civil service examination. The dictionary was handed down in China since the Song and Yuan Dynasties and imported to Korea. Although dictionaries with similar function, such as Dongguk jeongun (Standard Rhymes of the Eastern State), have been published during the Joseon Period, this was the most popular dictionary and was used most frequently. Carved by Park Dong-bu in 1679 (5th year of the reign of King Sukjong of the Joseon Dynasty), the 162 woodblocks for printing this book consist of four parts -- preface, body, dictionary, and conclusion -- and measure 46.2cm long, 20.5cm wide, and 1.8cm thick. Only a few editions of this book remain today, and these woodblocks are the only ones that have been preserved perfectly without any missing page.

为赋诗和韵文时查找韵而制成的基础辞典。主要是为了便于参加科举考试的儒生们参考使用,附有掌管科举的部门礼部之名。是将宋代、元代流传下来的书引入,我国使用的书籍,虽然朝鲜时代制作编制了《东国正韵》等类似性质的书籍,但此书仍被广泛使用。迄今为止,其他版本几乎都没有留存,令人惋惜。此书板木是唯一没有缺失的留存版本,实属幸事。

詩や韻文を作る時、韻を探すために作られた基礎辞典である。主に科挙試験を受ける学者が参考にしやすいように作られ、科挙を担当した部署である礼部の名前を付けたものである。宋代、元代から伝えられた本を韓国で輸入して使ったもので、朝鮮時代にも『東国正韻』など似た性格の本が作られたが、相変らずこの本を使う人々は多かった。他の本は現在残っているものがほとんどなく、この本の版木が唯一残っているため、貴重な資料として評価されている。

시나 운문을 지을 적에 운(韻)을 찾기 위하여 만들어진 기초사전이다. 주로 과거에 응시하는 선비들이 참고하기 쉽도록 만들어졌으며, 과거를 맡아보던 부서인 예부(禮部)의 이름을 붙인 것이다. 송대, 원대로부터 내려오던 책을 우리나라가 수입해 와서 사용한 것으로, 조선시대에『동국정운』등 비슷한 성격의 책이 만들어졌으나, 여전히 이 책을 사용하는 사람들이 많았을 정도였다.

판목은 서(序:머리말), 본문, 옥편, 발(跋:맺음말) 등 4개 부분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크기는 가로 46.2㎝, 세로 20.5㎝, 두께 1.8㎝이다. 수량은 162매이며, 숙종 5년(1679) 박동부가 조판한 것이다.

다른 본들은 안타깝게도 현재 남아있는 것이 거의 없는데, 이 책의 판목이 유일하게 한 장도 빠지지 않고 남아 있는 것이 매우 다행하면서도 신기한 일이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