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보물 제907호

경주 남사리 삼층석탑 (慶州 南莎里 三層石塔)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적건조물 / 종교신앙 / 불교 / 탑
수량/면적 1기
지정(등록)일 1987.03.09
소 재 지 경북 경주시 현곡면 남사리 234-2번지
시 대 통일신라
소유자(소유단체) 국유
관리자(관리단체) 경주시

이름없는 옛 절터에 남아 있는 탑으로, 2단의 기단(基壇) 위에 3층의 탑신(塔身)을 올린 모습이다. 1975년에 보수하였는데 이 때 위층 기단의 북쪽 가운데돌을 새로 보충했을 뿐 대부분은 원래의 모습대로 잘 남아있다.

아래층 기단은 밑돌·가운데돌·맨윗돌을 모두 붙여서 4장의 돌로 짰고, 가운데돌의 모서리와 네 면의 가운데에 기둥 모양을 본떠 새겨두었다. 위층 기단에도 아래와 같은 방식으로 기둥 모양의 조각을 두었다. 탑신에서도 역시 몸돌의 네 모서리에 기둥을 본떠 새겼다. 지붕돌은 네 귀퉁이에서의 치켜올림이 커서 탑 전체에 경쾌한 느낌을 주고 있으며, 밑면의 받침수는 각각 4단씩이다. 꼭대기에는 머리장식을 받치던 네모난 받침돌만 남아 있다.

기단부의 섬세한 조각과 완벽함에 비해 탑신의 꾸밈이 형식화된 면이 보인다. 이러한 점으로 미루어, 석탑양식에 간략과 생략이 심했던 9세기 말에 만들어진 작품으로 짐작된다.

This pagoda stands on the remains of a Buddhist temple whose name is unknown. It consists of a two-story platform and a three-story main body. Although repaired in 1975, the rest of the pagoda except the upper platform and the middle stone in the north direction has maintained its original appearance. The bottom platform is assembled with four layers of stone, and the middle layer of the bottom platform has the pillar pattern engraved at the edge and the center of the surface. That of the upper platform has the same pattern at the edge and the center of the surface and thin stone layer under its top layer. The pillar pattern is also placed on the surfaces of the main body of the pagoda. The upward edge of the roofstone renders a lively feel to the entire pagoda. Today, only the base of the head remains. Compared to the delicate decoration at the platform, that of the body is rather formalized. Based on this, this pagoda is estimated to have been built in the late 9th century when the stone pagoda was simplified and omitted on a large scale.

此塔位于不知名的旧寺址内,采用了在二层基坛上面放置三层塔身的形式。1975年修缮的过程中只填补了上层基坛的北侧中央石,其余大部分都保存了石塔的原貌。与基坛部分的细致雕刻和完美相比,塔身装饰具有形式化的一面。由此看来,推测此塔是注重于简化和省略石塔样式的9世纪末的作品。

名のない過去の寺の跡地に残っている塔で、二段の基壇の上に三重の塔身を乗せた姿である。1975年に補修したが、その際に上の基壇の北側の中石を新しく補充しただけで、大部分は本来の姿通りよく保存されている。基壇部の繊細な彫刻と完璧さに比べて、塔身の装飾が形式化された面が見える。このような点などから、石塔様式に簡略と省略が激しかった九世紀末に作られた作品と考えられる。

이름없는 옛 절터에 남아 있는 탑으로, 2단의 기단(基壇) 위에 3층의 탑신(塔身)을 올린 모습이다. 1975년에 보수하였는데 이 때 위층 기단의 북쪽 가운데돌을 새로 보충했을 뿐 대부분은 원래의 모습대로 잘 남아있다.

아래층 기단은 밑돌·가운데돌·맨윗돌을 모두 붙여서 4장의 돌로 짰고, 가운데돌의 모서리와 네 면의 가운데에 기둥 모양을 본떠 새겨두었다. 위층 기단에도 아래와 같은 방식으로 기둥 모양의 조각을 두었다. 탑신에서도 역시 몸돌의 네 모서리에 기둥을 본떠 새겼다. 지붕돌은 네 귀퉁이에서의 치켜올림이 커서 탑 전체에 경쾌한 느낌을 주고 있으며, 밑면의 받침수는 각각 4단씩이다. 꼭대기에는 머리장식을 받치던 네모난 받침돌만 남아 있다.

기단부의 섬세한 조각과 완벽함에 비해 탑신의 꾸밈이 형식화된 면이 보인다. 이러한 점으로 미루어, 석탑양식에 간략과 생략이 심했던 9세기 말에 만들어진 작품으로 짐작된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