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보물 제886호

황자총통 (黃字銃筒)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물 / 과학기술 / 무기병기류 / 병장기류
수량/면적 1점
지정(등록)일 1986.11.29
소 재 지 서울특별시 용산구 서빙고로 137 (용산동6가, 국립중앙박물관)
시 대 조선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국유 
관리자(관리단체) 국립중앙박물관 
문화재 담당부서 : 유형문화재과- 상세문의

불씨를 손으로 점화·발사하는 유통식화포(有筒式火砲)는 그 크기와 사용되는 화약의 양, 발사거리에 따라 4가지로 분리하여 천자문에서 그 이름을 따 천(天)·지(地)·현(玄)·황(黃)자총통이라 붙인다. 이 것은 그 중 가장 크기가 작은 것으로, 편리한 이동을 위해 만든 것이다.

총구경 4㎝, 전체길이 50.4㎝로, 임진왜란 5년전인 선조 20년(1587)에 만들었다는 기록이 남아 있다. 포 입구에서부터 점차 두터워지고, 몸에는 대나무 모양의 4마디가 표현되어 있다. 포의 끝은 둥글며, 첫째와 둘째마디 사이에는 손잡이가 달려 있다.

임진왜란과 병자호란을 겪었으나 모습이 완벽하고 제작년도를 알 수 있는 기록이 남아 있어, 화포사 연구는 물론 국방과학기술문화재로도 높이 평가 받고 있다.

만족도조사
유용한 정보가 되셨나요?
만족도조사선택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