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보물 제853호

수선전도 목판 (首善全圖 木板)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물 / 과학기술 / 천문지리기구 / 지리
수량/면적 1점
지정(등록)일 1986.03.14
소 재 지 서울특별시 성북구
시 대 조선 헌종
소유자(소유단체) 고*** 
관리자(관리단체) 고*** 
문화재 담당부서 : 유형문화재과- 상세문의

19세기 한양의 지도인 『수선전도』를 찍어 내기 위해 사용한 목판이다. 목판의 제작은 1824~1834년에 김정호(金正浩, 생몰년 미상)가 참여했다고 전해지고 있다. 조선의 목판본 고지도에서 지도 목판이 남아 있는 경우는 매우 드물다. 이 목판은 가로로 3매의 판으로 구성되어 있어, 이들을 이어 찍으면 한 장의 지도가 완성된다. 목판에 새겨진 정교한 판각은 목판 자체로도 뛰어난 예술성을 나타낸다. 판목의 보존상태는 매우 양호하다.

『수선전도』는 세로 82.5㎝, 가로 67.5㎝이며 매우 정밀하게 그려져 있다. 1820년대 초 한양의 모습을 자세하게 그린 도성도(都城圖)로써 도시의 주요 도로와 시설, 성밖의 마을과 산, 절까지도 자세하게 나타냈다. 이 지도는 정확성과 정밀함, 크기로 보아 서울 도성지도 중에서 뛰어난 지도 중의 하나이다. 지도의 표현은 성내에서는 균일한 축척이나 성외에서는 소축척으로 회화적 산세를 표현하였다. 이러한 지도의 표현 방법은 18세기 후기에 제작된 필사본 도성도의 방식을 답습하는 것으로 보인다. 지도 제작 뿐 아니라 목판으로서의 제작 솜씨도 훌륭한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