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문화재 검색

  • 인쇄

보물 제846호

창경궁 풍기대 (昌慶宮 風旗臺)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물 / 과학기술 / 계측교역기술용구 / 도량형
수량/면적 1기
지정(등록)일 1985.08.09
소 재 지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 185 (와룡동, 창경궁)
시 대 조선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국(문화재청)
관리자(관리단체) 문화재청 창경궁관리소

풍기대란 바람의 방향과 세기를 추정하는 깃발을 세운 대이다.

이 풍기대는 화강암으로 만들었으며 높이 228㎝로 아래에 상을 조각한 대를 놓고 그 위에 구름무늬를 양각한 8각기둥을 세운 모양이다. 8각 기둥 맨 위의 중앙에는 깃대 꽂는 구멍이 있고, 그 아래 기둥 옆으로 배수 구멍이 뚫려 있다. 깃대의 길이는 확실하지 않으며 깃대 끝에 좁고 긴 깃발을 매어 그것이 날리는 방향으로 풍향을 재고, 나부끼는 정도로 바람의 세기를 잴 수 있었다. 풍향은 24방향으로 표시하고 풍속은 그 강도에 따라 8단계 정도로 분류했을 것으로 생각된다.

풍향의 측정은 농업에 있어 빼놓을 수 없는 중요한 관측 자료로 세종 때부터는 제도화되었으리라 생각된다. 강우량을 측정하는 수표의 경우와 같이 처음에는 풍기대를 절의 당간 지주처럼 만들었으리라 추측된다.

풍기대는 지금은 없어지고 그림으로만 남아 있는 조선시대 관측기의 실증적 유물로, 기상관측기의 선구적인 위치를 차지하는 것이다.

Punggidae is the wind streamer pedestal designed to hold the flag used to measure the direction and strength of wind. This 228-cm-tall granite structure is seated on an octagonal pillar engraved with pictures of clouds, and beneath it there is a pedestal on which images are also engraved. At the top of this pillar, there is a hole designed for inserting the flagpole and on the side of the pillar there is a drainage hole. Though the length of the flagpole is not certain, one could tell the direction of the wind by observing the narrow and long flag at the end of the pole and its strength by the degree of fluttering of the flag. 24 wind directions were indicated, and the wind velocity was classified into 8 levels. The measurement of the direction of the wind is very critical for agriculture, so it was institutionalized from the time of King Sejong the Great like the supyo (water gauge). The punggidae is now missing and its existence is confirmed only in pictures. However, it occupies an epoch-making position as actual evidence of the meteorological observatory of the Joseon Dynasty.

风旗台用来放置测定风向和风力的旗帜。如今风旗台已消失,仅剩的图画是见证朝鲜时代观测仪的遗物,占据气象观测仪的先驱地位。

風旗台というのは、風の方向と強さを測定する旗を建てた台である。風旗台は今はなくなり、絵だけが残っている。朝鮮時代観測器の実証的遺物で、気象観測器の先駆的な位置を占めている。

풍기대란 바람의 방향과 세기를 추정하는 깃발을 세운 대이다.

이 풍기대는 화강암으로 만들었으며 높이 228㎝로 아래에 상을 조각한 대를 놓고 그 위에 구름무늬를 양각한 8각기둥을 세운 모양이다. 8각 기둥 맨 위의 중앙에는 깃대 꽂는 구멍이 있고, 그 아래 기둥 옆으로 배수 구멍이 뚫려 있다. 깃대의 길이는 확실하지 않으며 깃대 끝에 좁고 긴 깃발을 매어 그것이 날리는 방향으로 풍향을 재고, 나부끼는 정도로 바람의 세기를 잴 수 있었다. 풍향은 24방향으로 표시하고 풍속은 그 강도에 따라 8단계 정도로 분류했을 것으로 생각된다.

풍향의 측정은 농업에 있어 빼놓을 수 없는 중요한 관측 자료로 세종 때부터는 제도화되었으리라 생각된다. 강우량을 측정하는 수표의 경우와 같이 처음에는 풍기대를 절의 당간 지주처럼 만들었으리라 추측된다.

풍기대는 지금은 없어지고 그림으로만 남아 있는 조선시대 관측기의 실증적 유물로, 기상관측기의 선구적인 위치를 차지하는 것이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