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보물 제823호

안성 석남사 영산전 (安城 石南寺 靈山殿)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적건조물 / 종교신앙 / 불교 / 불전
수량/면적 1동
지정(등록)일 1985.01.08
소 재 지 경기도 안성시 상촌새말길 3-120 (금광면) 석남사(상중리) / (지번)경기 안성시 금광면 상중리 508 석남사
시 대 통일신라
소유자(소유단체) 석남사
관리자(관리단체) 석남사

석남사는 통일신라 문무왕 20년(680) 고승 석선(奭善)이 세웠고 고려 초기 혜거국사가 넓혀 세웠으나 임진왜란 때 불에 타 나중에 화덕(華德)이 다시 지은 절이다.

영산전은 석가모니불상과 그 생애를 여덟 가지로 나누어 그린 그림을 모신 곳으로 지은 시기는 정확하게 알 수 없으나 여러 차례 수리를 거쳤다. 지금 있는 건물은 조선시대 건축물이다.

규모는 앞면 3칸·옆면 2칸이며 지붕은 옆면에서 볼 때 여덟 팔(八)자 모양을 한 팔작지붕이다. 지붕 처마를 받치기 위해 장식하여 만든 공포가 기둥 위와 기둥 사이에도 있는 다포 양식인데, 밖으로 뻗쳐 나온 재료의 끝이 짧고 약간 밑으로 처진 곡선을 이루고 있다. 이는 조선 초기 건물에 공통으로 나타나는 기법이라고 할 수 있다.

튼튼하게 균형 잡힌 모습을 이루고 있으며 조선 초기에서 중기 사이의 건축 양식을 갖추고 있다는 점에서 건축사 연구에 귀중한 자료로 평가받고 있다

First built by Buddhist Monk Seokseon in the 20th year of the reign of King Munmu (680) of Silla, Seongnamsa Temple was expanded by State Preceptor Hyegeo during the early Goryeo Dynasty. The present temple was rebuilt by Hwadeok following its destruction by fire during the Japanese Invasion of Korea in 1592. Yeongsanjeon Hall is a place in which a statue of Sakyamuni Buddha and eight paintings of scenes from Sakyamuni's life are enshrined. It is not clear when the hall was first built, but the building had been repaired several times since its construction. The present one was built during the Joseon Dynasty. The hall, with 3-kan (a unit of measurement referring to the distance between two columns) front space and 2-kan side space, has a hip and gable roof called paljakjibung. Multi-cluster brackets are placed not only on the column tops, but also on the outer tie beams between the columns. This building style is known as dapo style. The end of the bracket is short and bent slightly downward, a common feature in early Joseon architecture. With sturdy and well balanced structure, Yeongsanjeon Hall well retains the architectural style of the early and middle Joseon Dynasty.

石南寺是统一新罗文武王20年(680)由高僧奭善建成,高丽初期惠居国师扩建,壬辰倭乱时期被烧毁,后来由华德重建。此殿坚固均衡,具有朝鲜初期至中期之间建筑风格,是研究建筑史的宝贵资料。

石南寺は統一新羅文武王20年(680)に高僧奭善が建てたもので、高麗初期には恵居国師が拡張させた。壬辰倭乱の時は火に焼かれてしまい、華徳が再度作った寺である。丈夫で均衡の取れた姿をしており、朝鮮初期から中期の建築様式を備えている点で、建築史研究に貴重な資料と評価されている。

석남사는 통일신라 문무왕 20년(680) 고승 석선(奭善)이 세웠고 고려 초기 혜거국사가 넓혀 세웠으나 임진왜란 때 불에 타 나중에 화덕(華德)이 다시 지은 절이다.

영산전은 석가모니불상과 그 생애를 여덟 가지로 나누어 그린 그림을 모신 곳으로 지은 시기는 정확하게 알 수 없으나 여러 차례 수리를 거쳤다. 지금 있는 건물은 조선시대 건축물이다.

규모는 앞면 3칸·옆면 2칸이며 지붕은 옆면에서 볼 때 여덟 팔(八)자 모양을 한 팔작지붕이다. 지붕 처마를 받치기 위해 장식하여 만든 공포가 기둥 위와 기둥 사이에도 있는 다포 양식인데, 밖으로 뻗쳐 나온 재료의 끝이 짧고 약간 밑으로 처진 곡선을 이루고 있다. 이는 조선 초기 건물에 공통으로 나타나는 기법이라고 할 수 있다.

튼튼하게 균형 잡힌 모습을 이루고 있으며 조선 초기에서 중기 사이의 건축 양식을 갖추고 있다는 점에서 건축사 연구에 귀중한 자료로 평가받고 있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