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보물 제774-2호

선종영가집(언해) (禪宗永嘉集(諺解))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기록유산 / 전적류 / 목판본
수량/면적 2권2책
지정(등록)일 2010.12.21
소 재 지 경상남도 산청군
소유자(소유단체) 겁*** 
관리자(관리단체) 겁*** 
문화재 담당부서 : 유형문화재과- 상세문의

이『禪宗永嘉集』언해본은 唐의 永嘉玄覺禪師(647~713)가 修禪의 要訣을 撰述한 10편을 당나라의 魏靜이 分門하여 편집하고, 그 후 宋의 行靖이 註解하고 淨源이 科文으로 정리한 것에 世祖가 친히 口訣을 달고 信眉와 孝寧大君등이 국역하여 1464년(世祖10)에 刊經都監에서 간행한 卷上·下2책의 목판본이다.

선종영가집(언해){禪宗永嘉集(諺解)}의 체제는 卷上책머리에 그 刊役을 마치고 올린 도제조 南原府院君黃守身등의 上箋文에 이어 奉敎雕造한 黃守身이하 金季昌에 이르는 20명의 관원질이 열거되어 있다. 이어 唐나라 慶州剌史魏靜이 지은 序가 있고 卷上에는 慕道志儀, 戒憍奢意, 淨修三業, 奢摩池頌, 毗婆舍那頌, 권下에는 優畢叉頌, 三乘漸次, 事理不二, 勸友人書, 發願文순으로 수록되어 있다. 본문의 내용은 禪을 수행하는 방법을 10가지로 나누어 자세한 설명을 붙였다. 본문에는 한글로 토를 달고 국역의 한글에는 방점을 찍었으며, 한자음은 동국正韻식으로 표기하고 있다. 표지는 상하권이 모두 결락되었지만 본문은 권상은 완전하고 권하는 77장까지 남아있고 78장 이하는 낙장되어 결락되었다. 이 판본은 특히 권하 권수제 위에는 ‘校正’이 날인되어 있어 교정을 필했다는 인장이 있고, 印經紙는 楮紙와 藁精紙가 혼재된 종이를 사용하여 간행하였으며 상태는 앞·뒤 1~2장을 제외하고는 비교적 양호하다. 간경도감에서 간행된『禪宗永嘉集』언해본 초간본은 현재 전하고 있는 것이 드물게 전래되고 있다. 겁외사 소장본은 보물 제774호(동국대 도서관)와 제1163호 보다도 善本에 속하는 자료이다.

조선전기 불교학 및 판본연구와 훈민정음이 반포된 직후의 국어를 반영하는 어학연구 자료로서 학술적 가치가 있다.

만족도조사
유용한 정보가 되셨나요?
만족도조사선택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