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보물 제772-3호

금강경삼가해 권1 (金剛經三家解 卷一)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기록유산 / 전적류 / 활자본 / 금속활자본
수량/면적 1권 1책
지정(등록)일 2002.08.05
소 재 지 전라남도 장흥군
시 대 조선시대
소유자(소유단체) 보***
관리자(관리단체) 보***

금강경삼가해 권1(金剛經三家解 卷一)은 『금강경』에 대한 주석서 『금강경오가해』 중 송나라 야보(冶父)와 종경(宗鏡), 그리고 조선 전기의 고승인 기화(己和) 3인의 주석을 뽑아 한글로 번역한 것이다.

성종 13년(1482)에 세조의 비인 자성대왕대비의 명에 의하여 본문의 큰 글씨는 정축자(丁丑字)로, 풀이 부분의 중간 글씨와 작은 글씨는 을해자(乙亥字)로 찍어낸 활자본이다. 활자본은 글자를 하나하나 파서 고정된 틀에 끼워 찍어낸 것을 말하며, 정축년에 찍어낸 것을 정축자본, 을해년에 찍어낸 것을 을해자본이라고 한다.

책 끝부분에 있는 한계희와 강희맹의 글에 의하면, 세종의 명을 받아 문종과 세조가 번역을 하였으나 교정을 마치지 못했던 것을 자성대비가 고승 학조(學祖)에게 다시 교정하게 하여 300부를 찍어낸 것임을 알 수 있다.

불경의 간행이 세종 때부터 성종 때까지 왕실사업으로 계승되었다는 점과 함께 한글의 표기형식이 혼용되어 있어 한글 연구에도 귀중한 자료로 평가된다.

This book contains a portion of the Diamond Sutra attached with commentaries given by two eminent Song monks, Yefu and Zongjing, and one Joseon monk, Gihwa (1376-1433). The commentaries were selected from Vajracchedika prajnaparamita Sutra (The Diamond Sutra) with Commentaries by Five Masters published in 1415 and added with Korean translations. It is a tangible evidence to show that early Joseon rulers, King Sejong (r. 1418-1450) to King Seongjong (r. 1469-1494), were keenly interested in publishing Buddhist scriptures, and widely regarded as a valuable source of knowledge on the early use of Korean alphabets.

此书是选取金刚经注释书《金刚经五家解》中宋朝冶父、宗镜和朝鲜前期高僧己和三人注释的部分,译成韩文编制而成。此佛经的发行于从世宗到成宗年间,作为王室事业得以继承,书内混用韩文标记形式,是研究韩文的重要资料。

この本は『金剛経』に関する注釈書の『金剛経五家解』の中で、宋の冶父と宗鏡、それから、朝鮮前期の高僧であった己和の3人の注釈を選んでハングルに翻訳したものである。仏経の刊行が世宗の時から成宗の時まで王室事業として継承されたという点とともに、ハングルの表記形式が混用されている点から、ハングルの研究においても貴重な資料として評価される。

금강경삼가해 권1(金剛經三家解 卷一)은 『금강경』에 대한 주석서 『금강경오가해』 중 송나라 야보(冶父)와 종경(宗鏡), 그리고 조선 전기의 고승인 기화(己和) 3인의 주석을 뽑아 한글로 번역한 것이다.

성종 13년(1482)에 세조의 비인 자성대왕대비의 명에 의하여 본문의 큰 글씨는 정축자(丁丑字)로, 풀이 부분의 중간 글씨와 작은 글씨는 을해자(乙亥字)로 찍어낸 활자본이다. 활자본은 글자를 하나하나 파서 고정된 틀에 끼워 찍어낸 것을 말하며, 정축년에 찍어낸 것을 정축자본, 을해년에 찍어낸 것을 을해자본이라고 한다.

책 끝부분에 있는 한계희와 강희맹의 글에 의하면, 세종의 명을 받아 문종과 세조가 번역을 하였으나 교정을 마치지 못했던 것을 자성대비가 고승 학조(學祖)에게 다시 교정하게 하여 300부를 찍어낸 것임을 알 수 있다.

불경의 간행이 세종 때부터 성종 때까지 왕실사업으로 계승되었다는 점과 함께 한글의 표기형식이 혼용되어 있어 한글 연구에도 귀중한 자료로 평가된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