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보물 제772-2호

금강경삼가해 권2, 3, 4, 5 (金剛經三家解 卷 二, 三, 四, 五)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기록유산 / 전적류 / 활자본 / 금속활자본
수량/면적 4권 4책
지정(등록)일 2002.08.05
소 재 지 서울특별시 관악구
시 대 조선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국유
관리자(관리단체) 서울대학교 규장각 한국학연구원
문화재 담당부서 : 유형문화재과- 상세문의

『금강경』에 대한 주석서인 『금강경오가해(金剛經五家解)』중에서 당나라 종밀(宗密)과 종경(宗鏡), 조선초기 승려 기화(己和) 등 3인의 주석을 선별하여 한글로 구결을 붙이고 언해(諺解)한 책이다.

세종대부터 왕명으로 언해가 처음 시작되어 성종대에 이르러 완성된 이 책은 1482년(성종 12)에 금속활자(정축자와 을해자)로 300부가 간행되었다. 책의 크기는 세로 36.7㎝, 가로 24.3㎝이며, 규장각에는 권2부터 권5까지의 4권 4책이 소장되어 있다. 최근에 세종대왕 기념 사업회에서 권1을 발견했는데, 이것을 합하면 5권 5책의 완질본이 된다.

이 책은 조선초기 불경 간행이 세종대부터 성종대에 이르기까지 왕실의 계승사업으로 연속되고 있었음을 확인시켜 주며, 또 한글 표기 형식이 혼용되어 있어서 한글 연구에도 귀중한 자료가 된다.

This book of four volumes, each being 36.7 centimeters long and 24.3 centimeters wide, contain Vajracchedika prajnaparamita Sutra (The Diamond Sutra) with commentaries given by two great Tang monks Zongmi (780-840) and Zongjing and a Joseon monk Gihwa (1376-1433) selected from Vajracchedika prajnaparamita Sutra (The Diamond Sutra) with Commentaries by Five Masters published in 1415. The text is attached with Korean translations and suffixes aimed to aid the reading of Chinese texts. It is a tangible evidence to show that early Joseon rulers, King Sejong (r. 1418-1450) to King Seongjong (r. 1469-1494), were keenly interested in publishing Buddhist scriptures, and widely regarded as a valuable source of knowledge on the early use of Korean alphabets.

此书是在冶父、宗镜、己和三人解说《金刚般若波罗蜜经》重要部分发行的《金刚经三家解》上加注助词,用韩文简要说明的书籍。是印刷在楮皮纸上的金属活字本,长36.7厘米、宽24.3厘米,将卷2到卷5编成4册书。最近世宗大王纪念事业会发现了卷1,成为5卷俱全的完帙本。此佛经的发行于从世宗到成宗年间的王室事业得以继承,书内混用韩语的标记形式,是研究初期训民正音的重要资料。

この本は、宗密・宗鏡・己和の三人が『金剛般若波羅蜜経』の重要な部分を解釈して発行した『金剛経三家解』に、ハングルの助詞をつけて、ハングルで解りやすく書いたものである。楮紙に刷った金属活字本で、サイズは縦36.7cm、横24.3cmである。巻2から巻5までを4冊の本にして発行したものである。最近世宗大王記念事業会が巻1を発見し、5巻が揃った完帙本になった。世宗から成宗に至るまで王室の継承事業として、仏経を刊行したということが注目されている。ハングルの表記形式が混用されており、初期の訓民正音研究においても貴重な資料と考えられる。

『금강경』에 대한 주석서인 『금강경오가해(金剛經五家解)』중에서 당나라 종밀(宗密)과 종경(宗鏡), 조선초기 승려 기화(己和) 등 3인의 주석을 선별하여 한글로 구결을 붙이고 언해(諺解)한 책이다.

세종대부터 왕명으로 언해가 처음 시작되어 성종대에 이르러 완성된 이 책은 1482년(성종 12)에 금속활자(정축자와 을해자)로 300부가 간행되었다. 책의 크기는 세로 36.7㎝, 가로 24.3㎝이며, 규장각에는 권2부터 권5까지의 4권 4책이 소장되어 있다. 최근에 세종대왕 기념 사업회에서 권1을 발견했는데, 이것을 합하면 5권 5책의 완질본이 된다.

이 책은 조선초기 불경 간행이 세종대부터 성종대에 이르기까지 왕실의 계승사업으로 연속되고 있었음을 확인시켜 주며, 또 한글 표기 형식이 혼용되어 있어서 한글 연구에도 귀중한 자료가 된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