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보물 제772-1호

금강경삼가해 권1, 5 (金剛經三家解 卷一, 五)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기록유산 / 전적류 / 활자본 / 금속활자본
수량/면적 2권 2책
지정(등록)일 1984.05.30
소 재 지 서울특별시 동대문구
시 대 조선 성종 13년(1482)
소유자(소유단체) 사*** 
관리자(관리단체) 사*** 

금강경삼가해 권5(金剛經三家解 卷五)는 후진(後秦)의 구마라습(鳩摩羅什)이 번역하고 당나라의 종밀·종경·기화가 풀이한『금강경삼가해』를 세종의 명으로 한글 번역을 시작하여 성종 13년(1482)에 완성하여 간행한 것이다. 글자를 하나하나 파고 고정된 틀에 끼워 찍어낸 활자본으로 권1과 권5가 각각 1책로 되어 있는데 크기는 세로 38.7㎝, 가로 25.3㎝이다.

본문의 큰 글씨는 정축자(丁丑字)로 쓰고, 풀이한 글은 중간자와 작은자로 을해자(乙亥字)를 사용하였다. 정축자는 세조 3년(1457)에 만들었는데 그 해의 간지를 따서 정축자라고 부르며, 을해자는 세조 1년(1445)에 강희안의 글씨를 바탕으로 만들었고 역시 그 해의 간지를 따서 을해자라 한다.

이 책은 불경의 간행을 세종에서 성종에 이르기까지 왕실의 계승사업으로 추진하였다는 점과 함께 한글의 표기형식이 혼용되어 있어 초기 훈민정음 연구에도 귀중한 자료가 된다.

만족도조사
유용한 정보가 되셨나요?
만족도조사선택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