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보물 제764호

대불정여래밀인수증요의제보살만행수능엄경(언해) 권2, 3, 4, 6, 7, 8, 9, 10 (大佛頂如來密因修證了義諸菩薩萬行首楞嚴經(諺解) 卷二, 三, 四, 六, 七, 八, 九, 十)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기록유산 / 전적류 / 목판본 / 간경도감본
수량/면적 8권8책
지정(등록)일 1984.05.30
소 재 지 서울 서대문구
시 대 조선시대
소유자(소유단체) (***
관리자(관리단체) (***

대불정여래밀인수증요의제보살만행수능엄경은 줄여서 ‘대불정수능엄경’또는 ‘능엄경’이라 부르기도 하는데, 부처님의 말씀을 머리속으로만 이해하는데 그치지 않고 자신이 직접 경험하여 얻을 것을 주요사상으로 하고 있다. 능엄경은 전 10권으로 되어 있으며, 스님들이 수련과정에서 필수적으로 배우는 경전이다.

대불정여래밀인수증료의제보살만행수능엄경(언해) 권2, 3, 4, 6, 7, 8, 9, 10(大佛頂如來密因修證了義諸菩薩萬行首楞嚴經(諺解)卷二, 三, 四, 六, 七, 八, 九, 十)는 당나라의 반자밀제(般刺密帝)가 번역하고 송나라의 계환(戒環)이 풀이한 것을 간경도감(刊經都監)에서 세조 8년(1462)에 우리말로 번역하여 간행한 것이다. 간경도감은 세조 7년(1461)에 불경을 한글로 풀이하여 간행하기 위해 왕실에서 설치한 기구이다.

닥종이에 찍은 목판본으로 처음 찍어낸 듯 인쇄상태가 좋으며, 권2-4, 권6-10을 각각 한권의 책으로 엮었고 크기는 세로 35.5㎝, 가로 21㎝이다. 처음에는 속지를 꿰맨 뒤 겉에다 두꺼운 표지를 감싼 포배장(包背裝)으로 만들었으나 나중에 겉표지까지 같이 꿰맨 선장(線裝)으로 바꾸었다. 표지에 쓰인 제목은『대불정수능엄경』으로 되어 있고, 권 제2, 3의 제목 밑부분 여백에는 교정을 했다는 도장이 찍혀있다.

간경도감에서 펴낸 최초의 능엄경으로, 편찬체재나 글자체 등이 뒤에 간행된 국역본의 규범이 된다는 점에서 그 가치가 크다.

Neungeomgyeong, or Suramagma Sutra, is the basic text that monks learn in the process of discipline. The main idea of the sutra is to understand what Buddha says by practicing it. It consists of sutras translated from ones made by renowned Zen monks of the Tang and Sung Dynasties, and published at Gangyeongdogam, the institute where Buddhist scriptures were translated into Korean and published, in the 8th year of the reign of King Sejo (1462) of the Joseon Dynasty. There are two books combining the 2nd to 4th and the 6th to 10th out of 10 books. They are woodblock-printed books, measuring 35.5cm in length and 21cm in width. They were clearly printed and they had front covers with the contents woven together. The title on the cover is Daebuljeong suneungeomgyeong. These were the first Suramagma Sutras to be published in Gangyeongdogam. Their calligraphy and editing styles set the standard followed by other printed books written in Korean.

大佛顶如来密因修证了义诸菩萨万行首楞严经简称“大佛顶修楞严经”或“楞严经”。主要思想是佛语不仅要用脑理解,还要经过亲自实践方能领悟。楞严经全十卷,是僧人们在修炼课程中的必修经典。此书是刊经都监发行的最早的楞严经,编纂体裁以及字体等成为后来发行的国译本的规范,具有很高的价值。

大仏正如来密因修証了義諸菩薩万行首楞厳経は、略して「大仏頂首楞厳経」または「楞厳経」とも呼び、釈迦の言葉を頭の中で理解するのに留まらず、自分が直接経験して得ることを主要思想にしている。楞厳経は全10冊になっており、僧侶が修練過程で必須に習う経典である。刊経都監で出した最初の楞厳経で、編纂体裁と書体などが後に刊行された国訳本の規範になるという点でその価値が大きい。

대불정여래밀인수증요의제보살만행수능엄경은 줄여서 ‘대불정수능엄경’또는 ‘능엄경’이라 부르기도 하는데, 부처님의 말씀을 머리속으로만 이해하는데 그치지 않고 자신이 직접 경험하여 얻을 것을 주요사상으로 하고 있다. 능엄경은 전 10권으로 되어 있으며, 스님들이 수련과정에서 필수적으로 배우는 경전이다.

대불정여래밀인수증료의제보살만행수능엄경(언해) 권2, 3, 4, 6, 7, 8, 9, 10(大佛頂如來密因修證了義諸菩薩萬行首楞嚴經(諺解)卷二, 三, 四, 六, 七, 八, 九, 十)는 당나라의 반자밀제(般刺密帝)가 번역하고 송나라의 계환(戒環)이 풀이한 것을 간경도감(刊經都監)에서 세조 8년(1462)에 우리말로 번역하여 간행한 것이다. 간경도감은 세조 7년(1461)에 불경을 한글로 풀이하여 간행하기 위해 왕실에서 설치한 기구이다.

닥종이에 찍은 목판본으로 처음 찍어낸 듯 인쇄상태가 좋으며, 권2-4, 권6-10을 각각 한권의 책으로 엮었고 크기는 세로 35.5㎝, 가로 21㎝이다. 처음에는 속지를 꿰맨 뒤 겉에다 두꺼운 표지를 감싼 포배장(包背裝)으로 만들었으나 나중에 겉표지까지 같이 꿰맨 선장(線裝)으로 바꾸었다. 표지에 쓰인 제목은『대불정수능엄경』으로 되어 있고, 권 제2, 3의 제목 밑부분 여백에는 교정을 했다는 도장이 찍혀있다.

간경도감에서 펴낸 최초의 능엄경으로, 편찬체재나 글자체 등이 뒤에 간행된 국역본의 규범이 된다는 점에서 그 가치가 크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