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보물 제737호

불조역대통재 (佛祖歷代通載)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기록유산 / 전적류 / 목판본 / 사찰본
수량/면적 22권 7책
지정(등록)일 1982.11.09
소 재 지 전라남도 담양군
시 대 조선시대
소유자(소유단체) 용*** 
관리자(관리단체) 용*** 
문화재 담당부서 : 유형문화재과- 상세문의

불조역대통재(佛祖歷代通載)는 석가여래 탄생부터 원통 2년(충숙왕 복위 3년,1334)사이 학덕이 높은 스님들의 전기(傳記)를 연대순으로 적어 놓은 책이다.

이 책은 닥종이에 찍은 목판본으로 전체 22권으로 이루어진 것을 7권의 책으로 엮었으며, 크기는 세로 28.2㎝, 가로 16.8㎝이다. 김수온이 쓴 발문(跋文:책의 간략한 내용과 간행에 관계된 일을 적은 글)에 조선 성종 3년(1472)에 인쇄하여 펴냈다는 내용이 있다.

인수대비가 세조, 예종의 명복과 정희대왕대비, 성종, 공혜왕후의 장수를 빌기 위해『법화경』등 29종류의 불교경전을 간행하였는데, 이 책은 그 중 하나에 해당한다. 권22의 표지 안쪽에 있는 기록에는 묵담(默潭)이 세상을 떠난 스승으로부터 대대로 물려받아 간직해온 것이 현재 용화사 주지(住持) 스님에게 전해졌다는 내용이 있다.

전권을 하나도 빠짐없이 갖춘 유일한 것으로 조선 전기의 목판인쇄술과 왕실의 불교신앙을 살펴볼 수 있는 소중한 자료이다.

Buljo Yeokdae Tongjae is a series of biographies of the Buddhist monks of great learning and virtue recorded in chronological order from the birth of the Buddha to 1334 (Wontong Second Year; 3rd year of the second reign of King Chungsuk of the Goryeo Dynasty). The biographies were printed with woodblocks on mulberry paper, and consist of 22 volumes bound into seven books. The work measures 28.2 cm by 16.8 cm. The epilogue (related to the publication of the book) written by Kim Su-on states that it was published in 1472 (the 3rd year of the reign of King Seongjong of the Joseon Dynasty). Queen dowager Insu published 29 kinds of Buddhist scriptures concerning the Beophwagyeong (The Lotus Sutra) in order to pray for the heavenly bliss of Kings Sejo and Yejong, the longevity of Queen Jeonghui, King Seongjong and Queen Gonghye. This book is one of them among the 29 kinds of Buddhist scriptures. The record inside the cover of volume 22 describes how the book was transmitted to Monk Mukdam from his late teacher and kept by him. It is currently in the possession of the head monk of Yonghwasa Temple. As it is the only such work whose entire volumes have been preserved, it is considered a valuable material for research on wood-block printing techniques in the early Joseon Dynasty and the Buddhist beliefs of the royal family.

佛祖历代通载是以年代顺序记录释迦如来诞生至元统2年(忠肃王复位3年,1334)期间学识与德望高深僧人传记的书籍。此书是唯一全卷完整、没有遗失的经书,是了解朝鲜前期木版印刷术和王室佛教信仰的宝贵资料。

仏祖歴代通載は釈迦如来誕生から2年(忠粛王復位3年、1334)の間、学徳の高い僧の伝記を年代順に書いた本である。全巻が揃えている唯一のもので、朝鮮前期の木版印刷術と王室の仏教信仰がわかる大事な資料である。

불조역대통재(佛祖歷代通載)는 석가여래 탄생부터 원통 2년(충숙왕 복위 3년,1334)사이 학덕이 높은 스님들의 전기(傳記)를 연대순으로 적어 놓은 책이다.

이 책은 닥종이에 찍은 목판본으로 전체 22권으로 이루어진 것을 7권의 책으로 엮었으며, 크기는 세로 28.2㎝, 가로 16.8㎝이다. 김수온이 쓴 발문(跋文:책의 간략한 내용과 간행에 관계된 일을 적은 글)에 조선 성종 3년(1472)에 인쇄하여 펴냈다는 내용이 있다.

인수대비가 세조, 예종의 명복과 정희대왕대비, 성종, 공혜왕후의 장수를 빌기 위해『법화경』등 29종류의 불교경전을 간행하였는데, 이 책은 그 중 하나에 해당한다. 권22의 표지 안쪽에 있는 기록에는 묵담(默潭)이 세상을 떠난 스승으로부터 대대로 물려받아 간직해온 것이 현재 용화사 주지(住持) 스님에게 전해졌다는 내용이 있다.

전권을 하나도 빠짐없이 갖춘 유일한 것으로 조선 전기의 목판인쇄술과 왕실의 불교신앙을 살펴볼 수 있는 소중한 자료이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