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보물 제721호

금강반야바라밀경 (金剛般若波羅密經)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기록유산 / 전적류 / 목판본 / 사찰본
수량/면적 1책
지정(등록)일 1981.07.15
소 재 지 서울특별시 중구
시 대 시대미상
소유자(소유단체) 동*** 
관리자(관리단체) 동*** 
문화재 담당부서 : 유형문화재과- 상세문의

금강반야바라밀경(金剛般若波羅密經)은 줄여서 ‘금강경’이라고 부르기도 하는데, 조계종의 근본경전으로 우리나라에서는 반야심경 다음으로 많이 읽히는 불교경전이다.

이 책은 후진(後秦)의 구마라습(鳩摩羅什)이 번역한 것에 명나라의 천노(川老)가 풀이를 덧붙인 것이다. 닥종이에 찍은 목판본으로 처음에 두루마리 형식으로 만들었던 것을 다시 책의 형태로 고쳐 만들었으며, 크기는 세로 56㎝, 가로 19.1㎝이다.

책머리에 있는 글에 의하면 유향과 강인부가 우왕의 왕비에게 도움을 받아 책을 간행했음을 알 수 있다. 이때 지담(志淡)이 간행을 주관하고 이색(李穡)이 발문(跋文:책의 내용과 그에 관계된 일을 간략하게 적은 글)을 지었으며 글씨는 각지(角之)가 썼다는 내용도 확인할 수 있다. 책 끝부분에는 부처의 깨달음이나 소원을 기원하는 진언(眞言)이 있고, 특히 다른 책에서는 볼 수 없는 영험찬(靈驗讚)이 있다. 영험찬은 사람의 기원에 대해 부처가 반응을 나타내는 영묘한 효험을 증명하는 글을 말한다.

글자가 많이 닳고 인쇄상태가 깨끗하지 못한 것으로 보아 판을 새기고 한참 뒤인 조선 초기에 와서 다시 찍어낸 것으로 보인다.

Vajracchedika prajnaparamita Sutra is a basic sutra of the Jogye Order of Korean Buddhism, named Geumganggyeong in Korean, and is the second most widely read sutra aftetr the Prajnaparamita hridaya Sutra (The Heart Sutra) in Korea. This book was made by combining the version translated by the Chinese (Later Qin) Jiu mo luo shi (鳩摩羅什) with the interpretation of the Chinese (Ming) Chuan lao (川老). It was printed on mulberry paper, originally as a type of scroll, and reproduced in the form of a book measuring 56 cm by 19.1 cm. According to the prologue, the book was published by Yu Hyang and Gang In-bu with the help of the queen of King U. The prologue also states that Jidam was responsible for its publication and that Yi Saek composed the epilogue with a simple text about the publication background of this book, which was written by Gakji. The end of the book contains words of the Buddha, which were written to pray for enlightenment about the Buddha’s teaching and wishes; and which include, in particular, an elegy to the soul that describes the miraculous effect of praying to the Buddha, the like of which cannot be found in other books. The letters are seriously worn and the printing is unclear, indicating that it was printed in the early Joseon period, a long time after its engraving.

金刚般若波罗蜜经简称为“金刚经”,作为曹溪宗的基本经典,是除般若心经外我国最广为阅读的经典。从文字大量磨损、印刷状态不甚整洁等特点来看,可知此书在版刻较长时间后的朝鲜初期重新印制而成。

金剛般若波羅蜜経は略して「金剛経」とも呼ぶが、韓国では曹渓宗の根本経典で般若心経の次によく読まれている経典である。字がほどんど摩滅して印刷状態も綺麗ではないことから、板を彫ってかなり後の朝鮮初期に印刷し直したものであると思われる。

금강반야바라밀경(金剛般若波羅密經)은 줄여서 ‘금강경’이라고 부르기도 하는데, 조계종의 근본경전으로 우리나라에서는 반야심경 다음으로 많이 읽히는 불교경전이다.

이 책은 후진(後秦)의 구마라습(鳩摩羅什)이 번역한 것에 명나라의 천노(川老)가 풀이를 덧붙인 것이다. 닥종이에 찍은 목판본으로 처음에 두루마리 형식으로 만들었던 것을 다시 책의 형태로 고쳐 만들었으며, 크기는 세로 56㎝, 가로 19.1㎝이다.

책머리에 있는 글에 의하면 유향과 강인부가 우왕의 왕비에게 도움을 받아 책을 간행했음을 알 수 있다. 이때 지담(志淡)이 간행을 주관하고 이색(李穡)이 발문(跋文:책의 내용과 그에 관계된 일을 간략하게 적은 글)을 지었으며 글씨는 각지(角之)가 썼다는 내용도 확인할 수 있다. 책 끝부분에는 부처의 깨달음이나 소원을 기원하는 진언(眞言)이 있고, 특히 다른 책에서는 볼 수 없는 영험찬(靈驗讚)이 있다. 영험찬은 사람의 기원에 대해 부처가 반응을 나타내는 영묘한 효험을 증명하는 글을 말한다.

글자가 많이 닳고 인쇄상태가 깨끗하지 못한 것으로 보아 판을 새기고 한참 뒤인 조선 초기에 와서 다시 찍어낸 것으로 보인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