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보물 제719호

원각류해 권3 (圓覺類解 卷三)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기록유산 / 전적류 / 목판본 / 사찰본
수량/면적 1권1책
지정(등록)일 1981.07.15
소 재 지 서울특별시 중구
시 대 고려 공민왕대
소유자(소유단체) 동*** 
관리자(관리단체) 동*** 
문화재 담당부서 : 유형문화재과- 상세문의

원각경의 원래 명칭은 대방광원각수다라요의경이며, 승려들의 교과과목으로 채택되어 불교수행의 길잡이 역할을 하고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고려의 지눌이 깊이 신봉하여 ‘요의경’이라고 한 뒤 크게 유행하였다.

원각류해 (圓覺類解)는 송나라의 승려 행정(行霆)이 원각경의 내용을 8권으로 요약하여 쉽게 풀이해 놓은 책이며 그 가운데 권3이 남아있다. 닥종이에 찍은 목판본으로 크기는 세로 28.1㎝, 가로 17.5㎝이다. 책 마지막장에 있는 기록을 통해 고려 후기의 문신 정공권(1333∼1382)이 책을 펴냈음을 알 수 있다. 그는 공민왕대부터 우왕대에 이르기까지 여러 관직을 맡았으며, 이 책도 그 당시 간행된 것으로 보인다.

글씨와 목판을 새긴 솜씨가 뛰어나며, 판을 새기자마자 찍어낸 듯 인쇄상태가 매우 깨끗하다. 비록 전체의 내용이 전하지는 않지만 인쇄와 종이상태가 뛰어난 고려시대 목판본이다.

만족도조사
유용한 정보가 되셨나요?
만족도조사선택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