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보물 제710-3호

동인지문사육 권10∼12 (東人之文四六 卷十~十二)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기록유산 / 전적류 / 목판본 / 관판본
수량/면적 3권1책
지정(등록)일 1981.03.18
소 재 지 서울 서초구 반포대로 201, 국립중앙도서관 (반포동,국립중앙도서관)
시 대 고려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국유 
관리자(관리단체) 국립중앙도서관 
문화재 담당부서 : 유형문화재과- 상세문의

동인지문사육東人之文四六)은 고려시대 문인이었던 최해(崔瀣,1287∼1340)가 편집한 책이다.

그의 문집인 『졸고천백(拙藁千百)』에는 「동인문서(序)」와 「동인사륙서(序)」가 있다. 「동인문서」에 의하면 그는 우리나라 시문을 선집하여 시를「오칠」, 문을「천백」, 병려를「사륙」이라고 이름을 붙였다. 「동인사륙서」에는 「사륙」에 대해 따로 체례(體例) 문제를 서술하였다. 그러나 현재 전하는 『동인지문』에는 「오칠」, 「천백」은 거의 보이지 않고, 「사륙」만이 남아있다. 어쨌든 이 책은 신라와 고려시대의 문장을 모은 것으로 가장 오래된 서적에 속한다. 이 밖에 고려 김태현의 『동국지감(東國之監)』이 있었으나 현재 전해지지 않는다.

글자획의 이지러짐과 마멸이 보물 제710호보다 약간 덜한 편이며, 간행하여 인쇄된 시기는 제710호보다 조금 앞선 때인 것으로 보인다.

Donginjimun saruk (Anthology of Poems of Silla and Goryeo Literati) was edited by Choe Hae (1287-1340), a prominent literary figure during the Goryeo Dynasty. This collection of Choe’s literary works, Jolgocheonbaek, includes Donginmun-seo (Introduction of Donginmun) and Donginsaryuk-seo (Introduction of Donginsaryuk). According to the Donginmunseo, Choe Hae compiled a collection of Korean poems and sorted poems, prose, and four-six pair couplets under the titles of Ochil, Cheonbaek, and Saryuk, respectively. Donginsaryukseo describes the cherye (government officials’ etiquette) separately about Saryuk. However, the extant copy of Donginjimun contains mainly Saryuk rather than Ochil and Cheonbaek. Donginjimun sayuk is one of the oldest anthologies of poems of Silla and Goryeo literati. In addition, Donggukjigam was written by Kim Tae-hyeon during the Goryeo Dynasty, although no copies have survived to the present. This edition contains fewer defaced strokes and changes in the characters compared to Treasure No. 710. It is assumed to have been printed a little earlier than Treasure No. 710.

《东人之文四六》是高丽时代文人崔瀣(1288~1340)编辑的书籍。此书比宝物第710号的笔画缺失和毁损略少,推测印刷发行时间也早于第710号宝物。

『東人之文四六』は、高麗時代の文人であった崔瀣(1287~1340)が編集した本である。字の画の欠落や摩滅が宝物第710号より良好であり、刊行・印刷された時期は第710号のものより早いと考えられる。

동인지문사육東人之文四六)은 고려시대 문인이었던 최해(崔瀣,1287∼1340)가 편집한 책이다.

그의 문집인 『졸고천백(拙藁千百)』에는 「동인문서(序)」와 「동인사륙서(序)」가 있다. 「동인문서」에 의하면 그는 우리나라 시문을 선집하여 시를「오칠」, 문을「천백」, 병려를「사륙」이라고 이름을 붙였다. 「동인사륙서」에는 「사륙」에 대해 따로 체례(體例) 문제를 서술하였다. 그러나 현재 전하는 『동인지문』에는 「오칠」, 「천백」은 거의 보이지 않고, 「사륙」만이 남아있다. 어쨌든 이 책은 신라와 고려시대의 문장을 모은 것으로 가장 오래된 서적에 속한다. 이 밖에 고려 김태현의 『동국지감(東國之監)』이 있었으나 현재 전해지지 않는다.

글자획의 이지러짐과 마멸이 보물 제710호보다 약간 덜한 편이며, 간행하여 인쇄된 시기는 제710호보다 조금 앞선 때인 것으로 보인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