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보물 제706호

중용주자혹문 (中庸朱子或問)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기록유산 / 전적류 / 목판본 / 관판본
수량/면적 1책
지정(등록)일 1981.03.18
소 재 지 서울특별시 성북구
시 대 고려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고*** 
관리자(관리단체) 고*** 
문화재 담당부서 : 유형문화재과- 상세문의

『중용주자혹문(中庸朱子或問)』은 고려 공민왕 20년(1371)에 원나라로부터 수입하여 목판본으로 찍어낸 책으로, 송나라 주희가『사서(四書)』가운데 하나인『중용』에 대해 여러 문제점을 묻고 답하는 형식으로 서술한 책이다.

비교적 원본(元本)의 특징이 잘 나타나 있으며, 글자새김이 정교하고 인쇄가 깨끗한 편이다. 현재 두 권이 전해지는데 한 권은 고려대학교도서관에서, 다른 한 권은 서울에 사는 조병순씨가 소장하고 있으며, 각각 보물 제706호 ·보물 제707호로 지정되어 있다.

또한 책 끝에 홍호(洪虎) 4년(1371) 7월에 진주목에서 개판(開板)하였다는 기록이 있어 이는 고려시대 지방관판본으로 문헌학 연구에 귀중한 자료가 된다. 홍호(洪虎)는 곧 홍무(洪武)이다. 고려 혜종(惠宗)의 이름이 무(武)이므로 피휘(避諱)하여 바꾸어 쓴 것이다. 이런 예는 고려간본(高麗刊本)에서 흔히 볼 수 있다.

Jungyong juja hongmun was first introduced from Yuan China in 1371, 20th year of the reign of King Gongmin of Goryeo and published as a block book. It is a question-and-answer type of book explaining various points about jungyong (mutatis mutandis), one of the four Books written by Zhuxi in Sung China. The characteristics of the original book are comparatively well expressed and preserved, the engraving is somewhat elaborate and the print is relatively clean. Two volumes are currently kept in collections. One is in the collection of Korea University Library and the other is kept at his Seoul residence by Jo Byeongsun, and they are respectively designated as Treasures No. 706 and 707. This is the edition of the Goryeo government, and includes a note that it was re-edited in Jinju in July of the 4th year of Hongho’s reign (1371), and so it is an important source for philology research.

《中庸朱子或问》是高丽恭愍王20年(1371)从中国元朝引进并用木版印制的书籍。是针对宋朝朱熹《四书》之一的《中庸》,采用问答式解答各种问题的著述。此书末页有洪虎4年(1371)7月在晋州牧开版的记录,可知此书是高丽时代的地方官版,是研究文献学的重要资料。

『中庸朱子或問』は、高麗恭愍王20年(1371)に元から輸入して木版本で印刷した本で、宋の朱喜が『四書』の一つである『中庸』に対する様々な問題点を聞いて答える形式で著述した本である。また、本の最後に「洪虎4年(1371)7月に診州牧で開板した」という記録があり、高麗時代地方官板本として文献学研究の貴重な資料となる。

『중용주자혹문(中庸朱子或問)』은 고려 공민왕 20년(1371)에 원나라로부터 수입하여 목판본으로 찍어낸 책으로, 송나라 주희가『사서(四書)』가운데 하나인『중용』에 대해 여러 문제점을 묻고 답하는 형식으로 서술한 책이다.

비교적 원본(元本)의 특징이 잘 나타나 있으며, 글자새김이 정교하고 인쇄가 깨끗한 편이다. 현재 두 권이 전해지는데 한 권은 고려대학교도서관에서, 다른 한 권은 서울에 사는 조병순씨가 소장하고 있으며, 각각 보물 제706호 ·보물 제707호로 지정되어 있다.

또한 책 끝에 홍호(洪虎) 4년(1371) 7월에 진주목에서 개판(開板)하였다는 기록이 있어 이는 고려시대 지방관판본으로 문헌학 연구에 귀중한 자료가 된다. 홍호(洪虎)는 곧 홍무(洪武)이다. 고려 혜종(惠宗)의 이름이 무(武)이므로 피휘(避諱)하여 바꾸어 쓴 것이다. 이런 예는 고려간본(高麗刊本)에서 흔히 볼 수 있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