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보물 제702호

호법론 (護法論)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기록유산 / 전적류 / 목판본 / 사찰본
수량/면적 1책
지정(등록)일 1981.03.18
소 재 지 서울특별시 중구
시 대 고려시대
소유자(소유단체) 조*** 
관리자(관리단체) 조*** 
문화재 담당부서 : 유형문화재과- 상세문의

호법론(護法論)은 송나라에서 불교배척론이 일어나자 장상영이라는 사람이 유교·불교·도교의 학설을 내세워 불법을 지키기 위해 펴낸 것이다.

이 책은 닥종이에 찍은 목판본으로 한 권의 책으로 엮어졌으며, 크기는 세로 23.2㎝, 가로 14.8㎝이다. 책 끝에 있는 이색(李穡)이 쓴 발문(跋文:책의 내용과 그에 관련된 일을 간략하게 적은 글)을 통해, 고려 우왕 5년(1379)에 고승 환암(幻庵)의 명으로 승준(僧俊)과 만회(萬恢)가 충주 청룡사에서 다시 간행한 것임을 알수있다.

이 책은 각법이 정교하고 자획이 닳은 것이 없으며 인쇄가 선명한 점으로 미루어 판각 당시에 인출(印出)된 것임을 알 수 있는 책이다. 즉 목판에 새기고 나서 바로 찍어낸 것으로 보인다.

When the anti-Buddhism movement occurred in China, Hobeomnon was written by Jang Sangyeong to protect the law of Buddha through comparing Buddhism with Confucianism and Taoism. This is a block book printed on mulberry paper and bound in one volume measuring 22 cm by 15 cm. From the epilogue written by Yi Saek, we know that it was reprinted by order of the High Monk Hwanam in 1379, the 5th year of King Uh’s reign in Goryeo. Judging by the elaborate engraving and clear writing, it appears to have been printed and published immediately after engraving.

护法论是宋朝出现排斥佛教论时期,张商英提出的儒教、佛教、道教学说,是用来守护佛法的书籍。从版刻精致、字体清晰的特点来看,可知是在木板上雕刻后立即印制的书籍。

護法論は、宋で仏教排斥論が起きると、張商英という人が儒教∙仏教∙道教の学説を主張して仏法を守るために出したものである。板の彫り方が精巧で文字が鮮明なことから、木板に彫ってすぐ印刷したものと考えられる。

호법론(護法論)은 송나라에서 불교배척론이 일어나자 장상영이라는 사람이 유교·불교·도교의 학설을 내세워 불법을 지키기 위해 펴낸 것이다.

이 책은 닥종이에 찍은 목판본으로 한 권의 책으로 엮어졌으며, 크기는 세로 23.2㎝, 가로 14.8㎝이다. 책 끝에 있는 이색(李穡)이 쓴 발문(跋文:책의 내용과 그에 관련된 일을 간략하게 적은 글)을 통해, 고려 우왕 5년(1379)에 고승 환암(幻庵)의 명으로 승준(僧俊)과 만회(萬恢)가 충주 청룡사에서 다시 간행한 것임을 알수있다.

이 책은 각법이 정교하고 자획이 닳은 것이 없으며 인쇄가 선명한 점으로 미루어 판각 당시에 인출(印出)된 것임을 알 수 있는 책이다. 즉 목판에 새기고 나서 바로 찍어낸 것으로 보인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