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보물 제666호

경주 남산 삼릉계 석조여래좌상 (慶州 南山 三陵溪 石造如來坐像)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물 / 불교조각 / 석조 / 불상
수량/면적 1구
지정(등록)일 1980.06.11
소 재 지 경상북도 경주시 배동 산 72-6
시 대 통일신라
소유자(소유단체) 국유
관리자(관리단체) 경주시

삼릉계곡의 왼쪽 능선 위에 있는 이 석조여래좌상으로 화강암을 조각하여 만들었다.

머리에는 작은 소라 모양의 머리칼을 붙여 놓았으며 정수리 부근에는 큼직한 상투 모양의 머리(육계)가 자리잡고 있다. 얼굴은 원만하고 둥글며, 두 귀는 짧게 표현되었다. 왼쪽 어깨에만 걸쳐 입은 옷의 옷주름선은 간결하고 아름답게 표현되었다. 허리는 가늘고 앉은 자세는 안정감이 있다. 대좌(臺座)는 상·중·하대로 구성되었는데, 상대에는 화려한 연꽃무늬를 조각하였으며, 8각 중대석은 각 면에 간략하게 눈모양의 안상(眼象)을 조각하였다. 하대는 단순한 8각대석으로 되어 있다.

8각의 연화대좌에 새겨진 연꽃무늬와 안상을 비롯하여 당당하고 안정된 자세 등으로 보아 8∼9세기에 만들어진 통일신라시대의 작품으로 보인다.

This seated stone Buddha on the ridgeline of the Samneung Valley, also called Eoreumgol Valley, was made by carving granite. It has a topknot-like usnisa (protrusion on the top of Buddha's head) with curled hair. The face looks affluent and plump, and the ears are short. The robe covers both shoulders with the pleats expressed simply and beautifully. The waist is narrow and the sitting stance is stable. The pedestal consists of a top, middle and bottom. The top has a lotus pattern and the middle has a panel design carved on each side of the octagon. The bottom is made up of a simple octagonal stone. In view of the lotus flower pattern, the panel design carved on the octagonal lotus pedestal, and the rigid and stable stance, it appears to have been made in the Unified Silla period, between the 8th and 9th centuries.

此石佛坐像位于被称为“冰沟”的三陵溪谷的左侧山脊,用花岗岩雕刻而成。从八角莲花台座上刻有莲花纹样和眼象、佛像轩昂稳定的姿态等特点来看,推测是8~9世纪制作的统一新罗时代作品。

別名「氷谷」と呼ばれる三陵渓谷の左稜線の上にあるこの石仏坐像は、花崗岩を彫刻して作った。八角の蓮花台座に彫ってある蓮華模様の眼象をはじめ、堂々と安定した姿勢などから、八~九世紀に作られた統一新羅時代の作品と考えられる。

삼릉계곡의 왼쪽 능선 위에 있는 이 석조여래좌상으로 화강암을 조각하여 만들었다.

머리에는 작은 소라 모양의 머리칼을 붙여 놓았으며 정수리 부근에는 큼직한 상투 모양의 머리(육계)가 자리잡고 있다. 얼굴은 원만하고 둥글며, 두 귀는 짧게 표현되었다. 왼쪽 어깨에만 걸쳐 입은 옷의 옷주름선은 간결하고 아름답게 표현되었다. 허리는 가늘고 앉은 자세는 안정감이 있다. 대좌(臺座)는 상·중·하대로 구성되었는데, 상대에는 화려한 연꽃무늬를 조각하였으며, 8각 중대석은 각 면에 간략하게 눈모양의 안상(眼象)을 조각하였다. 하대는 단순한 8각대석으로 되어 있다.

8각의 연화대좌에 새겨진 연꽃무늬와 안상을 비롯하여 당당하고 안정된 자세 등으로 보아 8∼9세기에 만들어진 통일신라시대의 작품으로 보인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