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문화재 검색

  • 인쇄

보물 제645호

백자 철화운룡문 항아리 (白磁 鐵畵雲龍文 立壺)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물 / 생활공예 / 토도자공예 / 백자
수량/면적 1개
지정(등록)일 1978.12.07
소 재 지 서울 서대문구
시 대 조선시대
소유자(소유단체) 이***
관리자(관리단체) 이***

백자 철화운룡문 항아리(白磁 鐵畵雲龍文 立壺)는 조선 후기에 만들어진 백자 항아리로 높이 45.8㎝, 아가리 지름 15.8㎝, 밑지름 15.7㎝이다.

아가리 부분은 짧고 약간 안쪽으로 기울어져 세웠으며, 몸체는 어깨 부분에서부터 팽배해졌다가 서서히 좁아지며, 아랫부분에서 다시 벌어지는 형태를 하고 있다. 유약의 색깔은 회백색을 띠고 있으며 광택이 은은하다.

아가리 부분과 어깨 부분에는 덩굴무늬와 연꽃무늬가 있고, 굽 위에는 이중으로 삼각형무늬가 있는데, 이것은 번개무늬의 변형으로 보인다. 몸체의 전면에는 구름과 여의주를 집어삼키려는 듯한 용의 모습을 표현하였는데, 용의 부릅뜬 눈과 입, 뿔과 수염, 갈퀴와 비늘이 휘날리는 구름과 함께 생동감 있게 묘사되었다.

굽은 안바닥을 오목하게 파내었으며, 굽 다리에는 가는 모래 받침을 받쳐 구운 흔적이 남아 있다. 이러한 회백색의 유약과 특이한 그릇모양, 산화철 안료를 이용해서 그린 철회 기법의 무늬, 오목한 굽의 표현은 경기도 광주군 일대의 17세기 가마터인 상림리·선동리·정지리에서 발견되고 있어, 이 항아리도 이 곳에서 생산된 것으로 추정된다.

특히 항아리 표면에 그려진 구름과 용의 모습을 보아, 당시 궁중에서 사용하던 그릇 중 하나인 듯하다. 철회 기법을 사용한 초기 작품으로 중요한 예이며, 17세기 전반 경의 대표적인 철회 백자 항아리이다.

The 45.8 cm tall white porcelain jar with the mouth 15.8 cm in diameter and the bottom 15.7 cm in diameter was produced in the late Joseon Dynasty. Its rather small mouth stands slightly tilted inward, while the body is fully expanded at the shoulder. The body gradually narrows as it goes down and gradually spreads again towards the bottom. The jar is painted in light gray enamel. There are drawings of vines and lotus flower patterns around the mouth and shoulder. Above the heel are double lines of triangles, which look like a modified version of lightning patterns. There is a drawing of a dragon carrying a yeouiju (a crystal bead that bestows omnipotence) in its claw surrounded by clouds. With its lively glare, wide-open mouth, shiny horns, whiskers, claws and scales, the imaginary animal looks alive and just about to swallow something. The inner part of the heel is caved inward. There is a trace that gives hints that the jar might have been baked with its heel mounted on a fine sand base. The distinctive shape, the grayish white enamel, the patterns produced by the drawing technique using oxidized iron paint and the caved-in heel are common features in the pottery excavated near Sangnim-ri, Seondong-ri and Jeongji-ri in Gwangju, Gyeonggi-do Province, where many kilns that produced such types existed during the 17th century. In particular, the portrayal of clouds and a dragon on the surface of the jar suggests that this piece might have been used in the royal palace. This is among the masterpieces produced by the oxidized iron technique in the early 17th century.

朝鲜后期制作的白瓷壶,高45.8厘米、口径15.8厘米、底径15.7厘米。从壶表面绘制的祥云和蛟龙的形态来看,似当时宫中用具之一。是采用了铁绘技法的初期作品,十分重要,也是17世纪前期具有代表性的铁绘白瓷壶。

朝鮮後期に作られた白磁の壺で、高さは45.8cm、口の直径15.8cm、底の直径15.7cmである。特に壺の表面に描かれた雲と龍の姿をみると、当時宮廷で使っていた器の一つであると推定できる。鉄画技法を使った初期の作品として重要な例で、17世紀全般頃の代表的な鉄画白磁壺である。

백자 철화운룡문 항아리(白磁 鐵畵雲龍文 立壺)는 조선 후기에 만들어진 백자 항아리로 높이 45.8㎝, 아가리 지름 15.8㎝, 밑지름 15.7㎝이다.

아가리 부분은 짧고 약간 안쪽으로 기울어져 세웠으며, 몸체는 어깨 부분에서부터 팽배해졌다가 서서히 좁아지며, 아랫부분에서 다시 벌어지는 형태를 하고 있다. 유약의 색깔은 회백색을 띠고 있으며 광택이 은은하다.

아가리 부분과 어깨 부분에는 덩굴무늬와 연꽃무늬가 있고, 굽 위에는 이중으로 삼각형무늬가 있는데, 이것은 번개무늬의 변형으로 보인다. 몸체의 전면에는 구름과 여의주를 집어삼키려는 듯한 용의 모습을 표현하였는데, 용의 부릅뜬 눈과 입, 뿔과 수염, 갈퀴와 비늘이 휘날리는 구름과 함께 생동감 있게 묘사되었다.

굽은 안바닥을 오목하게 파내었으며, 굽 다리에는 가는 모래 받침을 받쳐 구운 흔적이 남아 있다. 이러한 회백색의 유약과 특이한 그릇모양, 산화철 안료를 이용해서 그린 철회 기법의 무늬, 오목한 굽의 표현은 경기도 광주군 일대의 17세기 가마터인 상림리·선동리·정지리에서 발견되고 있어, 이 항아리도 이 곳에서 생산된 것으로 추정된다.

특히 항아리 표면에 그려진 구름과 용의 모습을 보아, 당시 궁중에서 사용하던 그릇 중 하나인 듯하다. 철회 기법을 사용한 초기 작품으로 중요한 예이며, 17세기 전반 경의 대표적인 철회 백자 항아리이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