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보물 제636호

도기 서수형 명기 (陶器 瑞獸形 明器)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물 / 생활공예 / 토도자공예 / 토기
수량/면적 1개
지정(등록)일 1978.12.07
소 재 지 경상북도 경주시 일정로 186 (인왕동, 국립경주박물관)
시 대 신라
소유자(소유단체) 국립경주박물관
관리자(관리단체) 국립경주박물관

도기 서수형 명기(陶器 瑞獸形 明器)는 경주 미추왕릉 앞에 있는 무덤들 중 C지구 제3호 무덤에서 출토된, 거북 모양의 몸을 하고 있는 높이 15.1㎝, 길이 17.5㎝, 밑지름 5.5㎝의 토기이다.

머리와 꼬리는 용 모양이고, 토기의 받침대 부분은 나팔형인데, 사각형으로 구멍을 뚫어 놓았다. 등뼈에는 2개의 뾰족한 뿔이 달려 있고, 몸체 부분에는 전후에 하나씩, 좌우에 2개씩의 장식을 길게 늘어뜨렸다. 머리는 S자형으로 높이 들고 있고 목덜미에는 등에서와 같은 뿔이 5개 붙어 있다.

눈은 크게 뜨고 아래·위의 입술이 밖으로 말려 있으며, 혀를 길게 내밀고 있다. 꼬리는 물결모양을 이루면서 T자로 꺽여 끝을 향해 거의 수평으로 뻗었는데, 여기에도 뿔이 붙어 있다. 가슴에는 물을 따르는 주구(注口)가 길게 붙어 있고, 엉덩이에는 밥그릇 모양의 완이 붙어 있다.

그릇 표면은 진한 흑회색을 띠었고, 받침·주구에는 다양한 동·식물 모양을 본떠서 만들어 고신라시대 상형토기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양식을 갖추고 있으나, 기본적인 착상은 아주 새롭다.

This is earthenware with an eye-catching shape, dug out from the Old Tomb No. 3 in Section C of an ancient burial mound located in front of the Tomb of King Michu in Gyeongju. The turtle-shaped piece is 15.1 cm tall and 17.5 cm long with a base 5.5 cm long in diameter. It has a head and a tail shaped like those of a dragon, and its trumpet-shaped base has a square hole. There are two sharp horns on its spine and dangling ornaments, one each on the front and back and two each on the left and right side of the body. The S-shaped head is held high, and on the back of the neck are five horns similar to those found on the back. The eyes are open wide. Both lips are rolled outward and the tongue is stuck out very far. The tail is shaped like a wave, forming a T-shape with its horned end reaching out far horizontally. A long spout hangs down from the chest, and a rice bowl-shaped bowl is attached to the rear end. Although it has a dark gray surface and looks similar to other animal-shaped earthenware from the Goryeo Dynasty, it still shows a very fresh conception. There is an interesting story about the Tomb of King Michu. King Michu (? ~ A.D. 284), the thirteenth monarch of Silla, died 23 years after he was crowned. When Geumseong (the present-day city of Gyeongju), the capital of Silla, was attacked by Iseogoguk (a tribal nation to the west of Silla) during the reign of his son King Yuri, a host of soldiers with bamboo leaves stuck behind their ears suddenly appeared from nowhere and helped the Silla army to defeat the invaders. Having searched the place where these soldiers had disappeared after the battle, the Silla soldiers only found a pile of bamboo leaves lying in front of King Michu's tomb. King Yuri then realized that it was a pious act of his late father that had helped him save his kingdom. The king named the tomb Jukhyeonneung, or the Tomb where Bamboo Leaves Appeared.

庆州味邹王陵前的古墓群中C地带的第3号古墓中出陶的陶器,陶器呈龟状,高15.1厘米、长17.5厘米,底径5.5厘米。器具表面呈深黑灰色,底座和注口具有新罗时期仿照各种动植物形象制成的象形陶器的普遍样式,但基本构思十分新颖。

慶州味鄒王陵の前にある墳墓のうち、C地区第3号の墳墓から出土されたものである。亀の形の体をしている、高さ15.1cm、長さ17.5cm、底の直径5.5cmの土器である。器の表面は濃い灰黒色を帯びていて、支えや注口から新羅の多様な動∙食物の形を模して作った。象形土器ではよく見られる形式であるが、基本的な着想は大変新鮮である。

도기 서수형 명기(陶器 瑞獸形 明器)는 경주 미추왕릉 앞에 있는 무덤들 중 C지구 제3호 무덤에서 출토된, 거북 모양의 몸을 하고 있는 높이 15.1㎝, 길이 17.5㎝, 밑지름 5.5㎝의 토기이다.

머리와 꼬리는 용 모양이고, 토기의 받침대 부분은 나팔형인데, 사각형으로 구멍을 뚫어 놓았다. 등뼈에는 2개의 뾰족한 뿔이 달려 있고, 몸체 부분에는 전후에 하나씩, 좌우에 2개씩의 장식을 길게 늘어뜨렸다. 머리는 S자형으로 높이 들고 있고 목덜미에는 등에서와 같은 뿔이 5개 붙어 있다.

눈은 크게 뜨고 아래·위의 입술이 밖으로 말려 있으며, 혀를 길게 내밀고 있다. 꼬리는 물결모양을 이루면서 T자로 꺽여 끝을 향해 거의 수평으로 뻗었는데, 여기에도 뿔이 붙어 있다. 가슴에는 물을 따르는 주구(注口)가 길게 붙어 있고, 엉덩이에는 밥그릇 모양의 완이 붙어 있다.

그릇 표면은 진한 흑회색을 띠었고, 받침·주구에는 다양한 동·식물 모양을 본떠서 만들어 고신라시대 상형토기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양식을 갖추고 있으나, 기본적인 착상은 아주 새롭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