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보물 제581호

경주 골굴암 마애여래좌상 (慶州 骨窟庵 磨崖如來坐像)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물 / 불교조각 / 석조 / 불상
수량/면적 1기
지정(등록)일 1974.12.30
소 재 지 경북 경주시 양북면 안동리 산304번지
시 대 통일신라
소유자(소유단체) 국유
관리자(관리단체) 경주시

골굴암의 높은 암벽에 있는 자연굴을 이용하여 만든 12개의 석굴 중 가장 윗부분에 있는 마애여래좌상이다. 조선시대 겸재(謙齋) 정선이 그린 ‘골굴석굴’에는 목조전실이 묘사되었으나 지금은 바위에 흔적만 남아있다.

민머리 위에는 상투 모양의 머리(육계)가 높이 솟아있고, 윤곽이 뚜렷한 얼굴은 가늘어진 눈·작은 입·좁고 긴 코 등의 표현에서 이전 보다 형식화가 진전된 모습을 살펴볼 수 있다. 입체감이 두드러진 얼굴에 비해 평면적인 신체는 어깨가 거의 수평을 이루면서 넓게 표현되었는데, 목과 가슴 윗부분은 손상되었다. 옷주름은 규칙적인 평행선이 주류를 이루고 있으며, 겨드랑이 사이에는 팔과 몸의 굴곡을 표시한 V자형 무늬가 있다. 암벽에 그대로 새긴 광배(光背)는 연꽃무늬가 새겨진 머리광배와 불상 둘레의 율동적인 불꽃무늬를 통해 흔적을 살필 수 있다.

평면적인 신체와 얇게 빚은 듯한 계단식의 옷주름, 겨드랑이 사이의 U자형 옷주름 등이 867년에 조성된 봉화 축서사 석조비로자나불좌상 및 목조광배(보물 제995호)와 유사한 작품으로 통일신라 후기에 조성된 것으로 추정된다.

This seated Buddha figure is inside a grotto on a tall rock cliff, on which is perched Golguram, a Buddhist hermitage near Girimsa Temple. This grotto is one of twelve total grottos found at this cliff that were created from a natural cave, and is the one located at the highest elevation. ‘Golgulseokgul (Golgul Grotto)’, a Joseon-era painting by Jeong Seon (pen-name: Gyeomjae), depicting this grotto, shows an antechamber. Today, only faint traces on the rock mass indicate its former existence. The head of the Buddha figure is topped by a tall usnisa (a protuberance symbolizing supreme wisdom) at the center, in the shape of a hair knot. The face has a well-defined contour and two eyes that end in thin slits. The lips are thin, and the nose is elongated. The facial features reveal an advanced degree of stylization, compared to previous eras. Unlike the face projecting a good sense of volume and depth, the body is rather two-dimensional. The broad shoulders are almost level to one another. Parts of the neck and the upper area of the chest are damaged. Garment folds are expressed in parallel lines distributed at regular intervals. There are V-shaped patterns near the armpits, meant to render curved body lines. The mandorla created by directly carving into the rockface consists of a nimbus with lotus flowers and an aureola surrounding the body of which only the flamed edges are still distinguishable. This Buddha figure, with a body lacking volume and depth and garment folds in shallow parallel lines, is reminiscent of the Stone Seated Vairocana Buddha and Wooden Mandorla of Chukseosa Temple, Bonghwa (Treasure No. 995), dating from 867, and is estimated to go back to late Unified Silla.

此磨崖佛位于祗林寺峡谷的骨窟庵高处岩壁上,是利用天然洞窟制造的12个石窟中处于最高位置的石佛。朝鲜时代谦斋郑敾绘制的“骨窟石窟”中描绘了木造前室,如今已不复存在,仅在岩石上留存有痕迹。平面的佛身、较薄的阶梯式衣褶、腋下之间的U字形衣褶等特点与867年建造的鹫栖寺毗卢遮那佛坐像(第995号宝物)相似,因此推测此佛像建于统一新罗后期。

祇林寺谷間に位置している骨窟庵の高い岩壁にある自然窟を利用して造られた十二の石窟の中で、最上部にある磨崖仏である。朝鮮時代に謙斎鄭敾が描いた「骨窟石窟」には木造前室が描写されいたが、現在は岩に痕跡だけ残っている。平面的な身体と薄くこしらえたような階段式の服のひだ、脇の間のU字型服のひだなどが、867年に造成された鷲捿寺毘盧遮那仏像(宝物第995号)と似た作品で、統一新羅後期に造成されたものと推定される。

골굴암의 높은 암벽에 있는 자연굴을 이용하여 만든 12개의 석굴 중 가장 윗부분에 있는 마애여래좌상이다. 조선시대 겸재(謙齋) 정선이 그린 ‘골굴석굴’에는 목조전실이 묘사되었으나 지금은 바위에 흔적만 남아있다.

민머리 위에는 상투 모양의 머리(육계)가 높이 솟아있고, 윤곽이 뚜렷한 얼굴은 가늘어진 눈·작은 입·좁고 긴 코 등의 표현에서 이전 보다 형식화가 진전된 모습을 살펴볼 수 있다. 입체감이 두드러진 얼굴에 비해 평면적인 신체는 어깨가 거의 수평을 이루면서 넓게 표현되었는데, 목과 가슴 윗부분은 손상되었다. 옷주름은 규칙적인 평행선이 주류를 이루고 있으며, 겨드랑이 사이에는 팔과 몸의 굴곡을 표시한 V자형 무늬가 있다. 암벽에 그대로 새긴 광배(光背)는 연꽃무늬가 새겨진 머리광배와 불상 둘레의 율동적인 불꽃무늬를 통해 흔적을 살필 수 있다.

평면적인 신체와 얇게 빚은 듯한 계단식의 옷주름, 겨드랑이 사이의 U자형 옷주름 등이 867년에 조성된 봉화 축서사 석조비로자나불좌상 및 목조광배(보물 제995호)와 유사한 작품으로 통일신라 후기에 조성된 것으로 추정된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