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보물 제580호

문경 오층석탑 (聞慶 五層石塔)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적건조물 / 종교신앙 / 불교 / 탑
수량/면적 1기
지정(등록)일 1974.10.02
소 재 지 서울 성북구 성북로 102-11, 간송미술관 (성북동)
시 대 미상
소유자(소유단체) 전*** 
관리자(관리단체) 간*** 
문화재 담당부서 : 유형문화재과- 상세문의

간송미술관에 소장되어 있는 고려시대의 탑이다. 원래는 경상북도 문경에 있었던 것이나, 일제시대에 일본인들이 다른 곳으로 옮겨 가려 하자, 고(故) 전형필(全鎣弼)선생이 이를 수습하여 지금의 자리에 세워놓은 것이다. 2단의 기단(基壇) 위에 5층의 탑신(塔身)을 올려 놓은 모습으로, 각 부분이 거의 완전한 모습을 지니고 있다.

아래층 기단의 4면에는 간단한 무늬를 움푹 들어가게 새기고, 위층 기단에는 모서리와 가운데에 기둥 모양의 조각을 하나씩 새겼다. 탑신은 몸돌과 지붕돌을 각각 하나씩 교대로 쌓았는데, 5층의 지붕돌만은 다른 곳에서 옮겨 온 듯 어색하다. 각 층의 몸돌마다 모서리에 기둥을 새겼으며, 1층의 남쪽 면에는 자물쇠 모양의 조각을 하였는데, 조각 자체가 작고 얕아서 문의 표현을 단순화시킨 듯 하다. 짧고 가파른 지붕돌은 밑면의 받침이 4층까지는 4단이고, 5층부터는 3단으로 줄어들었다. 탑의 꼭대기에는 머리장식으로 네모난 노반(露盤)과 복발(覆鉢)이 하나의 돌에 새겨져 얹혀 있는데, 네 귀퉁이마다 꽃조각이 장식되어 있다.

아래층 기단의 뚜렷한 안상조각, 지붕돌 받침이 4단, 3단 등으로 일정치 않은 점 등이 고려시대의 석탑임을 짐작하게 하며 전체적으로 상하의 비례가 아름다워 안정감이 느껴진다. 석탑 바로 앞에는 배례석(拜禮石)이 놓여 있어 그 격식을 갖추고 있다.

만족도조사
유용한 정보가 되셨나요?
만족도조사선택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