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보물 제550호

주역천견록 (周易淺見錄)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기록유산 / 전적류 / 목판본 / 관판본
수량/면적 3책
지정(등록)일 1971.08.30
소 재 지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9길 10-10, (재)아단문고 (충정로2가)
시 대 세종 11∼12년(1429∼1430)
소유자(소유단체) (재)아단문고 
관리자(관리단체) (재)아단문고 
문화재 담당부서 : 유형문화재과- 상세문의

주역천견록(周易淺見錄)은 조선 세종 때 유학의 대가인 양촌 권근(1352∼1409)이 지은 목판본으로, 그는『양촌집』이외에『입학도설』,『오경천견록』을 지었다. 권근은 공민왕 17년(1368) 과거에 합격한 후 여러 관직을 거쳤으며, 조선을 개국하는데 공이 커 개국공신에 봉해졌다.

인쇄판의 양식은 매우 고형으로 행간에 계선(界線:투영도에서 정면과 평면과의 경계를 나타내는 횡선)이 없고, 글씨체는 고려시대의 간본에서 많이 볼 수 있는 구양순체에 가깝다. 또한 서문과 발문이 없고, 다만 권마다『주역천견록』이라는 표제 다음줄에 ‘양촌후학권근저’라고 하고 있고, 다음에 첫권은 「역설상경」, 둘째권은 「역설하경」, 끝권에는 「역설계사」로 표시하였다. 처음에는 한 권으로 되어 있던 것을 소장자가 3권으로 나누어 놓았다.

『주역천견록』은 권근의 성리학적 사상을 짐작할 수 있는 자료로 보인다.

만족도조사
유용한 정보가 되셨나요?
만족도조사선택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