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보물 제510호

칠곡 기성리 삼층석탑 (漆谷 箕聖里 三層石塔)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적건조물 / 종교신앙 / 불교 / 탑
수량/면적 1기
지정(등록)일 1969.06.21
소 재 지 경북 칠곡군 동명면 기성리 1028번지
시 대 통일신라
소유자(소유단체) 국유
관리자(관리단체) 칠곡군

법성사(法聖寺)터로만 알려진 곳에 있는 탑으로, 2단의 기단(基壇) 위에 3층의 탑신(塔身)을 올린 형태이다.

아래층 기단은 8개의 돌로 구성되어 있으며, 모서리와 가운데에 기둥 모양을 새겨 놓았다. 위층 기단에는 둥글고 넓은 장식의 안상(眼象)을 각 면이 다 채워질 만큼 큼직하게 새겨 놓았다. 탑신의 몸돌과 지붕돌은 각각 한 돌로 이루어져 있으며, 몸돌마다 모서리기둥이 뚜렷하게 나타나 있다. 지붕돌은 아래받침이 5단씩이고 네 귀퉁이는 경쾌하게 치켜올려져 있으며, 탑 상부의 머리장식부분은 노반만이 남아있다.

이 탑은 기단이 2단으로 이루어진 점과 지붕돌 밑면의 받침수가 5단인 점 등으로 보아 통일신라시대에 세워진 것으로 보인다. 기단에 안상을 새겨 두었다는 점이 특이하며, 1971년 도굴자들에 의해 윗부분이 부서져 있던 것을 복원하였다.

This stone pagoda, consisting of a two-layer platform and a three-story main body, is located on the former site of Beopseongsa Temple. The lower layer of the platform is composed of eight stones, and is carved with pillar patterns at its corners and on its facets. The upper layer is engraved with panel decorations of large round patterns. Each core stone and roof stone of the main body is hewn from single stone. The corners of the core stones are clearly engraved with pillar patterns. Each roof stone has a five-tiered cornice and curves swiftly upward at its four edges. Of the upper part of the pagoda, only the finial base remains. Judging from the fact that the pagoda has a two-layered platform and five-tiered cornices, it is believed that it was built during the Unified Silla period. The panel decorations engraved on the platform are noteworthy. The upper part of the pagoda was restored in 1971after being damaged by thieves.

此塔位于据说是法圣寺的旧址内,是在二层基坛上面放置三层塔身的形式。从石塔基坛分两层、屋顶石底面有五层垫石等特点来看,推测建于统一新罗时代。基坛上刻有眼象,十分特别,1971年上面部分被盗掘者损毁,如今已修复完毕。

法聖寺址としてだけ知られた所にある塔で、二段の基壇の上に三重の塔身を乗せた形である。この塔は、基壇が二段から成っている点と屋蓋石の底面の台数が5段である点などから見て、統一新羅時代に建てられたものと推定される。基壇に眼象が刻まれたところが独特で、1971年に盗掘者らによって上の部分が砕けたのが、今は復元された。

법성사(法聖寺)터로만 알려진 곳에 있는 탑으로, 2단의 기단(基壇) 위에 3층의 탑신(塔身)을 올린 형태이다.

아래층 기단은 8개의 돌로 구성되어 있으며, 모서리와 가운데에 기둥 모양을 새겨 놓았다. 위층 기단에는 둥글고 넓은 장식의 안상(眼象)을 각 면이 다 채워질 만큼 큼직하게 새겨 놓았다. 탑신의 몸돌과 지붕돌은 각각 한 돌로 이루어져 있으며, 몸돌마다 모서리기둥이 뚜렷하게 나타나 있다. 지붕돌은 아래받침이 5단씩이고 네 귀퉁이는 경쾌하게 치켜올려져 있으며, 탑 상부의 머리장식부분은 노반만이 남아있다.

이 탑은 기단이 2단으로 이루어진 점과 지붕돌 밑면의 받침수가 5단인 점 등으로 보아 통일신라시대에 세워진 것으로 보인다. 기단에 안상을 새겨 두었다는 점이 특이하며, 1971년 도굴자들에 의해 윗부분이 부서져 있던 것을 복원하였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