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보물 제453호

도기 녹유 탁잔 (陶器 綠釉 托盞)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물 / 생활공예 / 토도자공예 / 녹유
수량/면적 1개
지정(등록)일 1967.06.21
소 재 지 서울특별시 용산구 서빙고로 137 (용산동6가, 국립중앙박물관)
시 대 삼국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국유
관리자(관리단체) 국립중앙박물관

도기 녹유 탁잔(陶器 綠釉 托盞)은 황녹색 유약을 입혀서 만든 잔으로 잔을 받치기 위한 접시모양의 받침과 뚜껑을 모두 갖추고 있다.

곡선이 매우 완만한 접시모양 잔 받침의 안쪽 중앙에는 잔을 고정시키기 위한 원통형 잔받이가 높게 솟아 있으며, 잔 바닥에는 길다란 다리가 붙어 있어 접시의 잔받이에 들어가 얹히도록 하였다. 잔 뚜껑 꼭대기에는 보주(寶珠) 모양의 꼭지가 달려있다. 잔이 반구형 모양인데 비해 뚜껑은 경사면에서 지붕처럼 가라앉은 곡선을 이루고 있다. 이와같은 뚜껑의 곡선은 무녕왕릉에서 출토된 은제탁잔에서도 보이고 있는 것으로 보아 삼국시대 탁잔 뚜껑에서부터 나타나는 장식적 요소의 한 특징이라 하겠다.

황녹색의 유약이 비교적 두껍게 발라져 고른 유약 처리를 하였으나, 연질이어서 많은 부분이 벗겨져 암회색의 바탕흙이 노출되었다. 접시와 잔의 몸통 부분과 뚜껑에는 평행선 줄무늬가 새겨져 있다.

출토지와 제작장소는 알 수 없으나 삼국시대의 탁잔 양식, 특히 무령왕릉에서 출토된 은제탁잔과 매우 비슷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을 뿐만 아니라 통일신라기의 청동기에도 보이고 있어, 통일신라 초기에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된다.

This earthenware cup was made by coating the cup with yellow-green glaze, and it has a saucer that looks like a plate and a lid. At the center of the smoothly curved saucer is a cylindrical support designed to fix a leg of the cup. This long leg of the cup at the bottom is designed to put the cup onto the saucer. The lid has a knob shaped like a bud. While the cup has the shape of a hemisphere, the curve of the lid slopes down like a slanting roof. Such curve of the lid, which is similar to the silver earthenware cup excavated from the Tomb of King Muryeong, is characteristic of the lids made during the Three Kingdoms’ Period. The cup is coated with thick yellowish green glaze; since soft glaze was used, however, some parts are peeled off, and the dark gray color of the earth is revealed on many parts. The saucer, body of the cup, and lid are engraved with a design of parallel lines. It is unknown where it was excavated from and where it was produced; since it has some similarities to the silver cup found from the Tomb of King Muryeong and the bronze ware made during the Unified Silla Dynasty, however, it is assumed to have been manufactured during the early Unified Silla Period.

施有黄绿色釉后制成的盏,配有盛放盏的碟状盏托和盏盖。出土地与出产地不得而知,与三国时代的托盏样式,尤其是出土于武宁王陵的银制托盏十分相似,统一新罗时期的青铜器中也也可见到,因此推测创作于统一新罗初期。

黄録色の釉薬を使って作った杯で、杯を支えるための皿形の台と蓋を全て備えている。出土地と製作場所は確認できないが、三国時代の托盞様式、特に武寧王陵から出土した銀製托盞と非常に似ている。このような特徴は統一新羅期の青銅器でも見られることから、統一新羅初期に作られたものと推定される。

도기 녹유 탁잔(陶器 綠釉 托盞)은 황녹색 유약을 입혀서 만든 잔으로 잔을 받치기 위한 접시모양의 받침과 뚜껑을 모두 갖추고 있다.

곡선이 매우 완만한 접시모양 잔 받침의 안쪽 중앙에는 잔을 고정시키기 위한 원통형 잔받이가 높게 솟아 있으며, 잔 바닥에는 길다란 다리가 붙어 있어 접시의 잔받이에 들어가 얹히도록 하였다. 잔 뚜껑 꼭대기에는 보주(寶珠) 모양의 꼭지가 달려있다. 잔이 반구형 모양인데 비해 뚜껑은 경사면에서 지붕처럼 가라앉은 곡선을 이루고 있다. 이와같은 뚜껑의 곡선은 무녕왕릉에서 출토된 은제탁잔에서도 보이고 있는 것으로 보아 삼국시대 탁잔 뚜껑에서부터 나타나는 장식적 요소의 한 특징이라 하겠다.

황녹색의 유약이 비교적 두껍게 발라져 고른 유약 처리를 하였으나, 연질이어서 많은 부분이 벗겨져 암회색의 바탕흙이 노출되었다. 접시와 잔의 몸통 부분과 뚜껑에는 평행선 줄무늬가 새겨져 있다.

출토지와 제작장소는 알 수 없으나 삼국시대의 탁잔 양식, 특히 무령왕릉에서 출토된 은제탁잔과 매우 비슷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을 뿐만 아니라 통일신라기의 청동기에도 보이고 있어, 통일신라 초기에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된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