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보물 제426호

예천 동본리 삼층석탑 (醴泉 東本里 三層石塔)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적건조물 / 종교신앙 / 불교 / 탑
수량/면적 1기
지정(등록)일 1965.07.16
소 재 지 경북 예천군 예천읍 동본리 474-4번지
시 대 통일신라
소유자(소유단체) 국유
관리자(관리단체) 예천군

탑의 전면에는 한천이 흐르고 있으며, 뒷면에는 흑응산이 위치하고 있다. 이곳은 탑과 불상이 남아있는 것으로 보아 절터였음이 분명하지만, 절 이름은 알 수 없다.

기단부(基壇部)는 윗층 기단 아래가 파묻혀 있어서, 원래 기단이 2층인지 1층이었는지 분명하지 않다. 현재는 윗면에 경사진 돌이 있고, 기단의 가운데돌을 그 위로 얹고 있다. 가운데돌은 4장의 널돌로 짰는데 각 면의 모서리마다 기둥모양을 새기고, 그 사이에 사천왕상(四天王像)을 조각해 놓았다. 사천왕은 불법을 수호하는 부처의 네 신을 뜻한다. 탑신(塔身)은 몸돌과 지붕돌을 각각 하나의 돌로 짜고, 각 층 몸돌의 네 모서리마다 기둥모양을 새겼다. 지붕돌 밑면의 받침수는 1·2층이 5단, 3층이 4단인데 1층의 몸돌이 2 ·3층보다 두드러지게 큰 점이 독특하다. 지붕돌 추녀의 밑은 반듯한데 마무리부분에서 경쾌하게 치켜올려져 있으며, 빗물을 받는 낙수면의 경사도 완만하다.

머리장식으로는 노반(露盤:머리장식받침)과 복발(覆鉢:엎어놓은 그릇모양의 장식)이 한 돌로 되어 남아있지만, 훗날에 보충한 듯 하다.

규모가 그리 크지는 않지만, 몸돌의 줄어드는 비율과 지붕돌의 크기 등에 짜임새가 있는 아름다운 탑이다. 기단의 가운데돌에 새긴 사천왕상의 조각수법도 형식화되지 않은 멋을 보여준다. 지붕돌 밑면의 받침수가 줄어들고 있는 점이나 각 부분의 아래에 새긴 괴임돌이 간략해진 점 등으로 보아 통일신라 후기에 건립된 탑으로 짐작할 수 있다.

This three-story stone pagoda is located at a geomantically propitious spot, i.e. with the Hancheonggang River flowing in front and the Heugeungsan Mountain rising at the back. As the pagoda and a stone Buddha statue remain intact at this site, it is thought to have been a temple site, although the name of the temple is unknown. It is unclear whether the stylobate was two-layered or single-layered, as the lower part of the upper layer was found buried underground. At present, the inclined stone is placed on the base on which the middle stone of the stylobate is placed. Made with four stone plates, the middle stone of the stylobate is carved with the Four Guardian Kings, four gods protecting the Buddhist Canon, between the carvings of columns on every corner. The core stones of the main body and the roof stones are each hewn from single blocks of stone; and the four corners of every core stone are engraved with pillar patterns. The roof stones of the first and second stories have five-tiered cornices, while the third story has a four-tiered cornice. Notably, the core stone of the first story is too large compared with those of the second and third stories. The eaves of the gently sloping roof stones are horizontal, but turn swiftly upward at the edges. Of the upper part of the pagoda, only the finial base and the finial (which resembles an over-turned bowl), made from a single stone, remain, but it looks like it was repaired in a later period. Although the pagoda isn’t very large, it is nicely balanced and well proportioned, exhibiting a beautiful structure. In addition, the technique used to carve the Four Guardian Kings on the middle stone of the stylobate is natural rather than formal. Given that the number of cornices on the roof stones decreases upwards and the pagoda has a simple style of supporting stone for each part, it is presumed that this three-story stone pagoda was made during the late Unified Silla Period.

醴泉邑汉川北边石造如来立像(宝物第427号)前面的一座塔。从塔与佛像同时保存下来的特点来看,这里曾为寺址,寺名不得而知。规模不大,但从塔身石缩减比例和屋顶石大小等特点来看,是一座布局合理的美观石塔。基坛中间石上的四天王像雕刻手法展现了不落形式化俗套的风姿。从屋顶石底面基石数量减少、各部分下方雕刻的支撑石有所简化等特点来看,推测此塔建于统一新罗后期。

醴泉邑漢川の北側の石造如来立像(宝物第427号)の前に位置している塔である。塔や仏像が残っていることから、寺址であったことは確実であるが、寺の名前は知られていない。規模はそう大きくはないが、軸部の減る比率と屋蓋石の大きさなどの構造が美しい塔である。基壇の中石に刻まれた四天王像の彫刻手法も形式化されていない素晴らしさが見られる。屋蓋石の底面の台数が減っている点や、各部分の下に刻まれた支石が簡略になっているところなどから見て、統一新羅後期に建立された塔であると推測できる。

탑의 전면에는 한천이 흐르고 있으며, 뒷면에는 흑응산이 위치하고 있다. 이곳은 탑과 불상이 남아있는 것으로 보아 절터였음이 분명하지만, 절 이름은 알 수 없다.

기단부(基壇部)는 윗층 기단 아래가 파묻혀 있어서, 원래 기단이 2층인지 1층이었는지 분명하지 않다. 현재는 윗면에 경사진 돌이 있고, 기단의 가운데돌을 그 위로 얹고 있다. 가운데돌은 4장의 널돌로 짰는데 각 면의 모서리마다 기둥모양을 새기고, 그 사이에 사천왕상(四天王像)을 조각해 놓았다. 사천왕은 불법을 수호하는 부처의 네 신을 뜻한다. 탑신(塔身)은 몸돌과 지붕돌을 각각 하나의 돌로 짜고, 각 층 몸돌의 네 모서리마다 기둥모양을 새겼다. 지붕돌 밑면의 받침수는 1·2층이 5단, 3층이 4단인데 1층의 몸돌이 2 ·3층보다 두드러지게 큰 점이 독특하다. 지붕돌 추녀의 밑은 반듯한데 마무리부분에서 경쾌하게 치켜올려져 있으며, 빗물을 받는 낙수면의 경사도 완만하다.

머리장식으로는 노반(露盤:머리장식받침)과 복발(覆鉢:엎어놓은 그릇모양의 장식)이 한 돌로 되어 남아있지만, 훗날에 보충한 듯 하다.

규모가 그리 크지는 않지만, 몸돌의 줄어드는 비율과 지붕돌의 크기 등에 짜임새가 있는 아름다운 탑이다. 기단의 가운데돌에 새긴 사천왕상의 조각수법도 형식화되지 않은 멋을 보여준다. 지붕돌 밑면의 받침수가 줄어들고 있는 점이나 각 부분의 아래에 새긴 괴임돌이 간략해진 점 등으로 보아 통일신라 후기에 건립된 탑으로 짐작할 수 있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