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보물 제401호

금동여래입상 (金銅如來立像)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물 / 불교조각 / 금속조 / 불상
수량/면적 1구
지정(등록)일 1964.09.03
소 재 지 서울특별시 용산구
시 대 통일신라
소유자(소유단체) 이***
관리자(관리단체) 삼***

금동여래입상(金銅如來立像)은 대좌(臺座)와 광배(光背)가 없고 몸체만 남아있는 전체 높이 32.3㎝의 불상으로 민간에 소장되어 있는 것으로는 비교적 큰 편에 속한다. 전래한 장소나 소장하게 된 경위는 알 수 없으나 일제시대 일본인으로부터 입수하였다고 전해진다. 전체에 도금의 흔적이 남아 있으며, 곳곳에 푸른 녹이 덮여있다.

머리에는 작은 소라 모양의 머리칼을 붙여 놓았으며 정수리 부근에는 상투 모양의 큼직한 머리(육계)가 있으나 높이는 낮다. 얼굴은 네모나고 눈은 옆으로 길게 올라가 있으며, 코와 입은 작고 볼에 두툼하게 살이 올라 있다. 원만하면서도 평면적인 얼굴 모습은 통일신라시대 불상의 양식을 잘 반영한 것이라고 하겠다. 넓은 양 어깨에 걸친 옷은 길게 내려서 U자형의 옷깃을 보이면서 몸 전체를 감싸고 있다. 가슴에는 속에 입은 옷과 띠매듭을 나타내었는데, 이것도 통일신라시대 불상에서 나타나는 대표적인 특징이다. 오른손은 들어 손바닥을 보이고, 왼손은 허리 아래로 내려 역시 손바닥을 보이고 있는 모습이다. 불상의 뒷면에는 머리와 몸체의 아래 위에 큰 구멍이 뚫려 있는데, 이것은 주조 기술에 따르는 것으로 역시 통일신라의 금동불에서 나타나는 특징이다.

전체적으로 몸에 비해 머리가 큰 편으로 작달막하고 살찐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데, 옷의 표현에 있어서는 생동감과 부피감이 많이 줄어들고 있다. 조각 표현은 평면적으로 굳어지는 경향을 보이고 있으며, 옷주름도 형식화가 되어가고 있는 통일신라 후기의 불상으로 보인다.

This is a standing Buddha statue 32.3 centimeters high without a pedestal or mandorla (Buddhist halo of light). It is fairly large for something in the keeping of a private citizen. Where it was first made or how it was found is still unknown. However, it is said that it was acquired from a Japanese person during the Japanese Occupation. There are signs of plating, and there is blue rust all over it. There is a large topknot shaped usnisa (a protuberance symbolizing supreme wisdom) around the crown of the curly hair, but it is not tall. The face is square, the eyes are elongated sideways, the nose and mouth are small, and the cheeks are plump. The face is voluminous but flat, resembling the carving styles of the Unified Silla period. The neck is short with three wrinkles, which makes the Buddha look oppressed and fat. The right hand is held up with the palm upward and the left hand is held below the waist with the palm showing. The beobui (sacerdotal robe) hangs on both broad shoulders with "U" shaped folds that cover the entire body. There are undergarments and knotted bands on the chest, which is also a characteristic of standing Buddha statues from the Unified Silla period. On the back of the statue, there are large holes on the head and the body which were used in the casting of gilt-bronze statues in Unified Silla. Overall the head is large compared to the body and looks fat and short, and the beobui reduces the animation and volume. The carving itself is flat and stiff with the folds in the clothing carved in the formal style of the late Unified Silla period.

此佛像的台座和光背已消失,只剩下佛身部分,全高32.3厘米,属于较大的民间收藏品。原本位置和收藏历史无从得知,据传是日帝时代从日本人手中收回的物品。整体上留有镀金痕迹,各处覆盖有绿色的铜锈。整体看来,与佛身相比佛首过大,具有体格较小、丰满的特色,衣服雕刻的生动感和体积感有所缩减。雕刻存在僵硬、平面化的倾向,衣褶处理也变得形式化,推测是统一新罗后期的一尊佛像。

台座や光背がなく、胴体だけ残された高さ32.3㎝の仏像であり、民間で所蔵されているものとしては比較的大きいものである。伝来場所や所蔵の経緯は知られていないが、日帝強占期に日本人から入手したものと伝えられる。全体に鍍金の痕が残っており、所々に青い錆で覆われている。全体的に身体に比べて頭が大きい方で、背が低く太った姿である。服の表現に関しては、生動感やボリューム感が大分減っている。彫刻表現は平面的になっている傾向が見られるが、服のひだも形式化されており、統一新羅後期の仏像と見られる。

금동여래입상(金銅如來立像)은 대좌(臺座)와 광배(光背)가 없고 몸체만 남아있는 전체 높이 32.3㎝의 불상으로 민간에 소장되어 있는 것으로는 비교적 큰 편에 속한다. 전래한 장소나 소장하게 된 경위는 알 수 없으나 일제시대 일본인으로부터 입수하였다고 전해진다. 전체에 도금의 흔적이 남아 있으며, 곳곳에 푸른 녹이 덮여있다.

머리에는 작은 소라 모양의 머리칼을 붙여 놓았으며 정수리 부근에는 상투 모양의 큼직한 머리(육계)가 있으나 높이는 낮다. 얼굴은 네모나고 눈은 옆으로 길게 올라가 있으며, 코와 입은 작고 볼에 두툼하게 살이 올라 있다. 원만하면서도 평면적인 얼굴 모습은 통일신라시대 불상의 양식을 잘 반영한 것이라고 하겠다. 넓은 양 어깨에 걸친 옷은 길게 내려서 U자형의 옷깃을 보이면서 몸 전체를 감싸고 있다. 가슴에는 속에 입은 옷과 띠매듭을 나타내었는데, 이것도 통일신라시대 불상에서 나타나는 대표적인 특징이다. 오른손은 들어 손바닥을 보이고, 왼손은 허리 아래로 내려 역시 손바닥을 보이고 있는 모습이다. 불상의 뒷면에는 머리와 몸체의 아래 위에 큰 구멍이 뚫려 있는데, 이것은 주조 기술에 따르는 것으로 역시 통일신라의 금동불에서 나타나는 특징이다.

전체적으로 몸에 비해 머리가 큰 편으로 작달막하고 살찐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데, 옷의 표현에 있어서는 생동감과 부피감이 많이 줄어들고 있다. 조각 표현은 평면적으로 굳어지는 경향을 보이고 있으며, 옷주름도 형식화가 되어가고 있는 통일신라 후기의 불상으로 보인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