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보물 제375호

함양 덕전리 마애여래입상 (咸陽 德田里 磨崖如來立像)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물 / 불교조각 / 석조 / 불상
수량/면적 1구
지정(등록)일 1963.01.21
소 재 지 경남 함양군 마천면 덕전리 768-6번지
시 대 고려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국유
관리자(관리단체) 함양군

커다란 바위의 한 면을 깎아 불상을 조각한 높이 5.8m의 거대한 마애불로 몸체와 대좌(臺座), 그리고 몸체 뒤의 광배(光背)를 모두 나타내고 있다.

거구의 불상답게 얼굴도 큼직하고 넓적하며 강건한 힘을 느끼게 한다. 귀는 어깨까지 내려오고 목은 비교적 짧고 목 주위에 3줄의 삼도(三道)가 보인다. 직사각형의 거대한 체구와 여기에 걸맞는 큼직한 발 등은 거대한 불상의 면모를 과시하고 있다. 그러나 상체에 비하여 하체가 너무 길며, 손은 신체의 다른 부분, 특히 발에 비하여 매우 작은 편이어서 몸의 균형이 고르지 못하다. 목 중간에서 뒤집어진 스카프형 옷깃과 배와 두 다리로 규칙적으로 접어내린 U자형의 옷주름이 보인다. 이러한 형태는 고려 초기 불상들에서 많이 나타나는 특징적인 모습이다.

광배에 나타나는 구슬을 꿴 모양의 연주문(連珠紋)과 불꽃무늬, 탑 기단부 모양의 대좌에 새겨진 기둥모양 등 또한 고려 초기 불상의 특징 가운데 하나이다.

This is a Buddha image carved on one side of a large rock. This statue, 5.8 meters high, is one of the largest made during the Goryeo Dynasty. The body, pedestal, and the mandorla (Buddhist halo of light) behind the body are all intact. The face is large, wide, and bold like other large Buddha statues. The ears come down to the shoulders, the neck is relatively short, and samdo, i.e. the three wrinkles on the neck can be seen. The statue boasts considerable volume with large feet supporting a large rectangular body. However, the lower body is too long compared to the upper body and the hands are on a smaller scale than other parts of the body, especially the feet, making it unbalanced. The large cylindrical legs are also awkward. The whole body is covered with a beobui (sacerdotal robe) hanging from both shoulders. There is a scarf-like collar turned over at the middle of the neck, and there are 'U' shaped folds in the clothing at regular intervals from the stomach to between the legs. This style is typical of Buddha statues of the early Goryeo Dynasty. The patterns of the linked beads and the spark carved on the mandorla and the pillar patterns carved on the pedestal, which is shaped like the stylobate of a pagoda, are all typical features of that period.

在巨石一面上雕刻的5.8米高的巨大磨崖佛,拥有佛身、台座和佛身后面的光背。光背上雕刻的佛珠穿制连珠纹和火花纹、石塔基坛部分的台座上雕刻的柱纹等都是高丽初期佛像的特点之一。

大きな岩の一面を削って仏像に彫刻した高さ5.8mの巨大な磨崖仏で、胴体や台座、そして胴体の後ろの光背が全て揃っている。光背に現われる玉を通した模様の連珠紋や火花模様、塔基壇部の形をした台座に刻まれた柱模様などもまた、高麗初期の仏像の特徴の一つである。

커다란 바위의 한 면을 깎아 불상을 조각한 높이 5.8m의 거대한 마애불로 몸체와 대좌(臺座), 그리고 몸체 뒤의 광배(光背)를 모두 나타내고 있다.

거구의 불상답게 얼굴도 큼직하고 넓적하며 강건한 힘을 느끼게 한다. 귀는 어깨까지 내려오고 목은 비교적 짧고 목 주위에 3줄의 삼도(三道)가 보인다. 직사각형의 거대한 체구와 여기에 걸맞는 큼직한 발 등은 거대한 불상의 면모를 과시하고 있다. 그러나 상체에 비하여 하체가 너무 길며, 손은 신체의 다른 부분, 특히 발에 비하여 매우 작은 편이어서 몸의 균형이 고르지 못하다. 목 중간에서 뒤집어진 스카프형 옷깃과 배와 두 다리로 규칙적으로 접어내린 U자형의 옷주름이 보인다. 이러한 형태는 고려 초기 불상들에서 많이 나타나는 특징적인 모습이다.

광배에 나타나는 구슬을 꿴 모양의 연주문(連珠紋)과 불꽃무늬, 탑 기단부 모양의 대좌에 새겨진 기둥모양 등 또한 고려 초기 불상의 특징 가운데 하나이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