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보물 제354호

천안 천흥사지 오층석탑 (天安 天興寺址 五層石塔)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적건조물 / 종교신앙 / 불교 / 탑
수량/면적 1기
지정(등록)일 1963.01.21
소 재 지 충남 천안시 서북구 성거읍 천흥리 190-2번지
시 대 고려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국유
관리자(관리단체) 천안시

천흥사터에 서 있는 고려시대의 탑이다.

2단의 기단(基壇) 위에 5층의 탑신을 올린 거대한 모습으로, 고려왕조 시작 직후 석탑의 규모가 다시 커지던 당시의 흐름을 잘 보여주고 있다.

탑신을 받치고 있는 기단은 아래층이 너무 얕아 마치 1층으로 된 듯 하다. 아래층 기단의 4면에는 각 면마다 7개씩의 안상(眼象)이 촘촘히 조각되어 있다. 위층 기단의 4면에는 모서리마다 기둥 모양을 새겨 두었다. 탑신은 각 층의 몸돌과 지붕돌을 각각 하나의 돌로 새겼다. 몸돌은 4면의 모서리에만 기둥 모양을 뚜렷하게 새겨놓았고, 위층으로 올라가면서 줄어드는 비율이 비교적 완만하다. 지붕돌은 얇고 너비가 좁으며, 밑받침이 3단으로 매우 얕게 조각되었다. 경사면은 가파르다가 이내 수평을 이루고 있어 그 반전감이 크고, 네 귀퉁이에서의 들림은 날아갈 듯 가뿐하다.

전체적으로 웅장하고 아름다우며 돌의 구성에도 규율성이 있다. 특히 탑신에서 보이는 완만한 체감율은 온화하고 장중한 느낌을 더해준다.

절터에는 탑 외에도 천안 천흥사지 당간지주(보물 제99호)가 남아 있으며, 동종(銅鍾)은 국립중앙박물관으로 옮겨져 있다. 동종은 남겨진 기록에 의해 고려 현종 원년(1010)에 만들어진 것으로 보고 있는데, 이 탑 역시 이와 시대를 같이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Located on the site of Cheonheungsa Temple, this stone pagoda was built in the Goryeo Dynasty. Cheonheungsa was built at a location under Seonggeosan Mountain, and named by King Taejo of Goryeo in the 4th year of his reign (921). The five-story pagoda stands on a two-story stylobate. It well represents the typical style of stone pagoda which was becoming bigger in the early days of the Goryeo Dynasty. The lower stylobate is so low that the two-story stylobate, supporting the body of the pagoda, looks like a single story. On each of the four sides of the lower stylobate, seven symbolic images of the elephant’s eyes are closely engraved. On the four sides of the upper stylobate, pillar patterns are engraved at each edge. The main stones and the roof stones of the body of the pagoda is each engraved in one stone. The main stones, on which pillar designs are engraved, gently get gradually smaller as they go up. The roof stones are thin and short, with a thin three-tiered base respectively. The incline of the roof stones is steep, but soon it becomes level. Therefore, the upward turn of the roofline looks rather significant, and the angled eaves appear to be buoyant. Overall, the pagoda looks grand and elegant, and the stones are well arranged. In particular, the gradual taper of the pagoda gives a gentle and solemn impression. On the temple site, as well as the pagoda the Flagpole Supports (Treasure No. 99) remain, while the Bronze Bell has been moved to the National Museum of Korea. It is believed that this pagoda was built at the same period as the bell, in the first year of the reign of King Hyeonjong (1010) of Goryeo.

是位于天兴寺址内的高丽时代石塔。呈在两层基坛上面建有五层塔身的巨大形状。充分展现了高丽王朝刚刚开创后石塔规模再度扩大的潮流。寺址里除了此塔之外还留存有幢竿支柱(宝物第99号),铜钟则被迁至国立中央博物馆。根据留存的记录推测铜钟铸于高丽显宗元年(1010),推测而此塔也建于同一时期。

天興寺跡に立てられた高麗時代の塔である。二段の基壇の上に五重の塔身を乗せた巨大な姿で、高麗王朝が始まった直後、石塔の規模が再び大きくなった当時の流行がよく現われている。寺跡には塔以外にも幢竿支柱(宝物第99号)が残っており、銅鍾は国立中央博物館へ移された。銅鐘は残された記録によって高麗玄宗元年(1010)に造られたものと思われるが、この塔も同時代のものと推定される。

천흥사터에 서 있는 고려시대의 탑이다.

2단의 기단(基壇) 위에 5층의 탑신을 올린 거대한 모습으로, 고려왕조 시작 직후 석탑의 규모가 다시 커지던 당시의 흐름을 잘 보여주고 있다.

탑신을 받치고 있는 기단은 아래층이 너무 얕아 마치 1층으로 된 듯 하다. 아래층 기단의 4면에는 각 면마다 7개씩의 안상(眼象)이 촘촘히 조각되어 있다. 위층 기단의 4면에는 모서리마다 기둥 모양을 새겨 두었다. 탑신은 각 층의 몸돌과 지붕돌을 각각 하나의 돌로 새겼다. 몸돌은 4면의 모서리에만 기둥 모양을 뚜렷하게 새겨놓았고, 위층으로 올라가면서 줄어드는 비율이 비교적 완만하다. 지붕돌은 얇고 너비가 좁으며, 밑받침이 3단으로 매우 얕게 조각되었다. 경사면은 가파르다가 이내 수평을 이루고 있어 그 반전감이 크고, 네 귀퉁이에서의 들림은 날아갈 듯 가뿐하다.

전체적으로 웅장하고 아름다우며 돌의 구성에도 규율성이 있다. 특히 탑신에서 보이는 완만한 체감율은 온화하고 장중한 느낌을 더해준다.

절터에는 탑 외에도 천안 천흥사지 당간지주(보물 제99호)가 남아 있으며, 동종(銅鍾)은 국립중앙박물관으로 옮겨져 있다. 동종은 남겨진 기록에 의해 고려 현종 원년(1010)에 만들어진 것으로 보고 있는데, 이 탑 역시 이와 시대를 같이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